오세훈 "10년 만의 귀환"
'대선 전초전' 여당 참패
오세훈(왼쪽)·박형준 국민의힘 후보가 당선이 확실시되자 기뻐하고 있다. / 사진=뉴스1

오세훈(왼쪽)·박형준 국민의힘 후보가 당선이 확실시되자 기뻐하고 있다. / 사진=뉴스1

여당의 ‘참패’였다. 4·7 재보궐선거 개표가 완료된 8일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와 박형준 부산시장 후보가 각각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후보와 김영춘 후보를 큰 표차로 꺾고 당선됐다. 지난해 4월 총선에서 민주당이 대승을 거둔 지 1년 만에 민심이 완전히 돌아선 결과다.

이날 오전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는 57.50%를 최종 득표해 39.18% 득표에 그친 박영선 후보를 18.32%포인트 격차로 따돌리고 낙승했다. 서울 25개 자치구에서 모두 오세훈 후보가 박영선 후보를 앞섰다. 연령대별로도 40대를 제외한 전 연령층에서 오세훈 후보가 우위를 점했다.

박형준 부산시장 후보 역시 62.67%를 얻어 34.42%를 확보한 김영춘 후보를 눌렀다.

지난 7일 오후 8시 투표 완료 직후 발표된 KBS·MBC·SBS 방송 3사 출구조사 결과 오세훈·박형준 후보의 압승이 예견됐다. 실제 개표 초반부터 국민의힘 후보들은 민주당 후보들을 두 자릿수 이상 차이로 시종일관 앞서간 끝에 여유 있게 당선됐다. 워낙 격차가 벌어진 탓에 박영선·김영춘 후보는 개표 도중 일찌감치 패배를 인정했다.

7일 재보선 투표 당일은 공휴일이 아니었지만 서울 58.2%, 부산 52.7% 등 투표율이 높았다. 광역단체장 재보선 투표율이 50%를 넘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었다.

내년 대선을 앞둔 전초전 성격이 강한 만큼 이같은 결과는 정부·여당에 대한 민심의 ‘경고장’으로 풀이된다.

‘탄핵 정국’ 전후로 최근 5년간 전국 단위 선거에서 4연승을 거둔 민주당으로선 정권 재창출에 적신호가 울렸다. 3년 전 지방선거, 1년 전 총선에서 차례로 대승을 거둔 민주당이었지만 당 소속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 오거돈 전 부산시장이 성추문으로 자리에서 물러나고 정부·여당 부동산 정책 실패 등이 겹치면서 민심이 180도 뒤집어졌다는 평가다.

이번 재보선은 소속 단체장이 성추문으로 물러난 여당에 귀책사유가 있었다. 민주당은 문재인 대통령이 당 대표였던 시절 만든 ‘당 소속 선출직 공직자가 부정부패 사건 등 중대한 잘못으로 그 직위를 상실해 재보선을 실시하게 된 경우 해당 선거구에 후보자를 추천하지 않는다’는 당헌을 고쳐가며 후보를 냈지만 참패, 명분과 실리를 모두 잃은 꼴이 됐다.

오세훈 후보는 이날 오전 0시10분께 당선 소감을 통해 “가슴을 짓누르는 엄중한 책임감을 주체할 수 없다. 시장으로서 뜨거운 가슴으로 일하도록 하겠다”며 “산적한 과제를 능수능란하게 빠른 시일 내에 해결해 고통 속에 있는 많은 시민을 도우라는 지상 명령으로 받아들이겠다”고 말했다.

박형준 후보도 “갖은 어려움에도 흔들리지 않고 성원을 보내주신 시민을 섬기는 좋은 시정으로 보답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오세훈·박형준 당선인은 이날부터 곧바로 시장 임기를 시작한다.

김봉구 한경닷컴 기자 kbk9@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