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가 8일 새벽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 마련된 개표상황실에서 당선이 확실해지자 두손을 들어 환호하고 있다. 사진=뉴스1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가 8일 새벽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 마련된 개표상황실에서 당선이 확실해지자 두손을 들어 환호하고 있다. 사진=뉴스1

당선이 확실시되는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사진)는 8일 자정 당선 소감에서 "이번 선거의 원인이 전임 시장(박원순)의 성희롱이었다. 그 피해자 분 우리 모두의 아들, 딸일 수 있다"면서 "그분이 오늘부터 편안한 마음으로 업무에 복귀해서 업무에 열중할 수 있도록 제가 정말 잘 챙기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오 후보는 이날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가슴을 짓누르는 엄중한 책임감을 주체할 수 없다. 이제 앞으로 시장으로서 뜨거운 가슴으로 일하도록 하겠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선거 기간 여권에서는 논란의 소지가 있는 발언이 적지 않게 나왔다.

우상호 전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예비후보는 지난 2월 당내 경선 도중 페이스북을 통해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아내 강난희씨가 쓴 편지를 보고 눈시울이 붉어졌다"며 박원순 전 시장을 계승하겠다는 메시지를 내놓아 논란이 됐다.

강난희 여사는 남편의 성추행 가해 사실을 부인하는 취지의 자필 편지를 공개한 바 있다. 우상호 전 후보 역시 박원순 전 시장의 가해 사실을 인정할 수 없다는 뜻을 밝힌 것이 아니냐는 해석이 나왔다.

피해자는 결국 지난달 직접 기자회견을 열어 "전임 시장의 업적에 대해 박수 치는 사람들의 행동에 무력감을 느낀다"며 "이 사건을 정쟁의 도구로 이용하고 사건의 의미를 퇴색시키는 발언에 상처를 받는다"고 호소한 바 있다.

하지만 이후에도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은 페이스북을 통해 "박원순은 정말 그렇게 몹쓸 사람이었나"라고 반문하면서 "청렴이 여전히 중요한 공직자의 윤리라면 박원순은 내가 아는 가장 청렴한 공직자였다"라고 쓰기도 했다.

김명일 한경닷컴 기자 mi73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