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빠지자 3위 꿰찬 허경영…"정치염증 반영"

4·7 서울시장 보궐선거에서 국가혁명당 허경영 후보가 3위에 올랐다.

정의당이 '전임 당대표 성추행 사태'의 후폭풍 속에 공천을 포기한데다, 국민의당과 열린민주당이 각각 진영별 후보단일화에 나선 상황에서 '3위 빈자리'를 메운 모양새다.

8일 자정, 44.17% 개표율 기준으로 허 후보는 2만1천142표(0.98%)를 득표하며 국민의힘 오세훈 후보(56.18%),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후보(40.76%)의 뒤를 이었다.

1~2위 후보와는 큰 격차이지만, 다른 군소후보들을 앞선 수치다.

이어 여성의당 김진아(0.62%, 1만3천376표) 후보, 원내정당인 기본소득당의 신지혜 후보(0.45%, 9천688표)가 뒤를 이었다.

그밖에 무소속 신지예 후보(0.34%), 진보당 송명숙 후보(0.23%), 민생당 이수봉 후보(0.21%), 미래당 오태양 후보(0.12%) 순이다.

허 후보는 서울시장 공약으로 미혼자에 매월 연애수당 20만원을 주는 연애 공영제와 결혼·주택자금 1억5천만원 지급, 출산수당 3천만원 등을 약속했다.

매월 시민배당금 20만원 지급, 부동산 보유세·재산세 폐지, 취수원을 팔당댐에서 청평댐으로 바꾸는 '특급수 물 공급' 등의 공약도 내놓고 자신은 무보수로 일하겠다고 선언하기도 했다.

일각에선 기이한 언행으로 '연예인'에 가깝다는 허 후보가 3등에 올라선 것을 놓고 정치가 지나치게 희화화된 것 아니냐는 탄식과 함께 국민이 느끼는 정치 염증이 얼마나 심각한지를 보여주는 사례라는 지적이 나온다.

정의당 빠지자 3위 꿰찬 허경영…"정치염증 반영"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