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부 최고위원 반대…5월 전대도 일단 일정대로 진행

더불어민주당 지도부가 4·7 재보선 참패에 스스로 책임을 지는 차원에서 총사퇴하는 방안을 논의했으나 결론을 내지 못했다.

김태년 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와 김종민 신동근 최고위원 등 당 지도부는 7일 밤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비공개회의를 열었다.

이 자리에서는 현 지도부가 총사퇴하고 5월 둘째 주로 예정된 원내대표 선거를 조기에 진행하는 방안이 논의됐다.

새 원내대표 중심으로 비대위를 꾸려 새 지도부가 구성될 때까지 당을 관리한다는 구상에 따른 것으로 알려졌다.

실제 김 대표 직무대행은 회의에서 사퇴 의사를 내비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일부 최고위원들이 사퇴 방안에 반대하면서 의견을 모으지 못했다.

지도부 사퇴로 리더십에 공백이 생기면 집권 여당으로 질서 있게 위기를 수습하면서 국정을 뒷받침하기 어려워진다는 이유를 댄 것으로 알려졌다.

친문(친문재인) 성향의 한 최고위원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5월에 당 대표와 원내대표 선거가 예정된 상황에서 현재 지도부 사퇴는 핵심 사안이 아니다"라면서 "내용적으로 어떤 방향으로 쇄신해 근본적 변화를 만들지가 논의의 중심이 돼야 한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비주류인 노웅래 최고위원은 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총사퇴 논의가 있었느냐'는 질문에 "그렇게 되겠지. 지금 쇄신을 안 하면 어떻게 하느냐"고 말했다.

민주당 지도부에서는 사퇴 문제와 별개로 5월 전당대회는 일정대로 진행해야 한다는 의견이 많다.

박광온 사무총장은 회의 후 "5월 9일 전당대회는 확정된 것"이라면서 "늦춰지거나 그런 것은 없다"고 말했다.

신동근 최고위원도 "비대위를 하더라도 짧게 하는 것이지 대선까지 쭉 하는 것은 아니다"라면서 "5월 전당대회는 그대로 한다"고 말했다.

하지만 당내에서는 전대 일정을 연기하고 비대위 구성을 통해 전면적 쇄신을 도모해야 한다는 의견도 있다.

이에 따라 선거 패배 수습 방향과 방법을 놓고 내홍이 불거질 가능성도 있다.

민주당은 8일 오전 의원총회에서 총선 패배 수습 대책을 논의할 예정이다.

지도부는 이에 앞서 비공개회의를 다시 열기로 했다.

김 대표 직무대행은 "지도부 거취와 관련한 문제는 의원총회에서 논의하고 말씀을 드리겠다"고 말했다.

與 지도부, 재보선 참패에 총사퇴 논의…결론 못내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