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선 "시민 여러분 회초리에 겸허한 마음"
김영춘 "민심의 큰 파도 앞 결과 승복한다"
방송3사 출구조사에서 참패한 것으로 예측된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서울시장 후보가 7일 밤 서울 여의도 더불어민주당 당사에 들어서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방송3사 출구조사에서 참패한 것으로 예측된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서울시장 후보가 7일 밤 서울 여의도 더불어민주당 당사에 들어서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서울시장 후보와 김영춘 부산시장 후보가 7일 재보궐선거 개표 초반 국민의힘 후보에 큰 격차로 뒤지고 있는 결과가 나오자 일찍이 패배를 인정했다.

박영선 후보는 이날 오후 여의도 국회 당사에서 지도부와 면담한 후 취재진과 만나 "회초리를 들어주신 시민 여러분에게 겸허한 마음"이라면서 "겸허한 마음으로 모든 것을 받아들이면서 가야겠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지지자들을 향해서는 "끝까지 응원해주셨다"고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향후 계획, 패배 원인 등에 대한 취재진의 질문에는 답하지 않은 채 자리를 떴다.

이에 앞서 김영춘 후보도 부산 부산진구의 선거사무소에서 "민심의 큰 파도 앞에서 결과를 겸허하게 수용한다"고 입장을 밝혔다.
4·7 재보궐 선거일인 7일 오후 김영춘 더불어민주당 부산시장 후보가 부산 부산진구 김영춘선거사무소에서 출구조사 결과를 지켜보고 있다. 사진=뉴스1

4·7 재보궐 선거일인 7일 오후 김영춘 더불어민주당 부산시장 후보가 부산 부산진구 김영춘선거사무소에서 출구조사 결과를 지켜보고 있다. 사진=뉴스1

그러면서 김영춘 후보는 "저와 민주당은 앞으로도 부산의 꿈을 포기하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으로의 계획에 대한 물음에는 "여기까지 하겠다"고 말하면서 다음을 기약했다.

7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이날 오후 11시 기준 서울시장 선거 개표율이 19.6%인 가운데 오세훈 국민의힘 후보가 53만4997표(56.02%)를 얻어 39만1790표(41.02%)를 받은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후보에 14만3207표 차이로 앞서고 있다.

부산시장 선거 개표율은 47%인 가운데 박형준 후보가 45만5221표(63.03%)를 받아 당선이 확실시됐다. 김영춘 민주당 후보는 24만7351표(34.25%)를 얻은 것으로 집계됐다.

앞서 공개된 KBS·MBC·SBS 방송 3사 출구조사 결과에 따르면 서울시장 선거에서 오세훈 국민의힘 후보의 예상 득표율은 59.0%로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후보의 37.7%에 비해 21.3%포인트 우세한 것으로 발표됐다. 부산시장 선거에서는 박형준 국민의힘 후보가 64.0%로 김영춘 민주당 후보 33.0%에 비해 31.0%포인트 앞설 것으로 예상됐다.

김수현 한경닷컴 기자 ksoo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