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7 충북 보은군 도의원 재선거에서 국민의힘 원갑희(56) 후보가 당선됐다.

보은군 충북도의원 재선거 국민의힘 원갑희 당선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이날 오후 10시 기준 원 후보가 5천549표(41.16%)를 획득하면서 4천923표(36.52%)를 얻은 무소속 박경숙(59) 후보를 따돌렸다.

더불어민주당 김기준(54) 후보는 3천7표(22.3%)에 그쳤다.

이번 선거에는 유권자 2만9천212명 중 1만3천591명이 투표했다.

투표율은 46.5%이다.

원 후보 당선으로 도의회 의석은 민주당 27석, 국민의힘 5석으로 재편됐다.

국민의당 충북도당은 논평을 내 "이번 결과는 앞으로 분골쇄신하라는 채찍질"이라며 "보은군과 충북발전을 위해 매진하겠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