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기자마자 '갑질'한 野…당직자 일동 "현역 의원이 발길질"

송언석 국민의힘 의원이 7일 여의도 선거 개표상황실에서 당 소속 당직자를 발길질 등 폭행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국민의힘 사무처 당직자들은 송 의원에게 공개 사과와 함께 의원직 사퇴를 요구했다.

국민의힘 사무처 당직자 일동은 이날 오후 9시께 성명서를 내고 "오늘 송 의원은 당사 개표상황실에서 본인의 자리가 없다는 이유로, 사무처 국장 및 팀장급 당직자에게 발길질 등의 육체적 폭행과 욕설 등의 폭력을 자행했다"며 "폭력 갑질 송언석 비상대책위원장 비서실장은 즉각 의원직을 사퇴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4·7 재보궐선거 투표일에 행해진 폭력을 사무처 당직자 일동은 절대 묵과할 수 없음을 밝힌다"며 "이에 국민의힘 사무처 당직자 일동은 송언석 비상대책위원장 비서실장의 공식적인 공개 사과를 요구한다"고 했다.

이어 "또한 송언석 비서실장은 오늘부로 모든 당직을 사퇴하고 탈당할 것을 요구한다"며 "위와 같은 사과 요구에 응하지 않을 경우 사무처 당직자 일동은 폭력 갑질 송언석 비서실장의 국회의원직 사퇴를 요구할 것임을 밝힌다"고 강조했다.

고은이 기자 koko@hank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