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후 10시 기준 서울 개표율 0.87%
오세훈 2만5091표…9591표 차이로 박영선 앞서
방송3사(KBS,MBC,SBS) 공동 출구 조사에서 패한 것으로 예측된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서울시장 후보가 7일 서울 종로구 안국동 선거캠프에서 지지자들과 인사를 나눈 뒤 사무실을 나서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방송3사(KBS,MBC,SBS) 공동 출구 조사에서 패한 것으로 예측된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서울시장 후보가 7일 서울 종로구 안국동 선거캠프에서 지지자들과 인사를 나눈 뒤 사무실을 나서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4·7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 개표 초반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가 박영선 국민의힘 후보를 크게 앞서는 가운데, 박영선 후보가 '텃밭'이라 자신하던 구로구에서도 열세를 면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박영선 후보는 구로구을에서 내리 3선(18~20대)을 한 바 있다.

7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이날 오후 10시 기준 서울시장 선거 개표율이 0.87%(4만2241표)인 가운데 오세훈 국민의힘 후보가 2만5091표(59.83%)를 얻어 1만5500표(36.96%)를 받은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후보에 9591표 차이로 앞서고 있다.

박영선 후보가 3선을 했던 구로구에서도 오세훈 후보에 크게 뒤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구로구는 개표율 9%를 넘긴 가운데 오세훈 후보가 7766표(59.71%)를 득표하며 4856표(37.33%)를 얻은 박영선 후보를 20%포인트 넘는 격차를 앞서고 있다.
7일 치러진 서울시장 보궐선거에서 국민의힘 오세훈 후보(왼쪽)가 59%를 얻어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후보(37.7%)에 승리할 것이라는 출구조사 결과가 나왔다. 부산시장 보선에서도 국민의힘 박형준 후보(오른쪽)가 64%를 득표해 민주당 김영춘 후보(33%)를 크게 앞설 것으로 예측됐다.
    KBS, MBC, SBS 등 방송 3사는 이날 공동으로 출구조사를 해 오후 8시15분 투표 완료 직후 이같이 보도했다. 사진=연합뉴스

7일 치러진 서울시장 보궐선거에서 국민의힘 오세훈 후보(왼쪽)가 59%를 얻어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후보(37.7%)에 승리할 것이라는 출구조사 결과가 나왔다. 부산시장 보선에서도 국민의힘 박형준 후보(오른쪽)가 64%를 득표해 민주당 김영춘 후보(33%)를 크게 앞설 것으로 예측됐다. KBS, MBC, SBS 등 방송 3사는 이날 공동으로 출구조사를 해 오후 8시15분 투표 완료 직후 이같이 보도했다. 사진=연합뉴스

야권 텃밭으로 불리는 강남 3구(서초구, 강남구, 송파구) 중 한 곳인 송파구에서는 오세훈 후보가 6085표(63.86%)를 얻어 3177표(33.35%)를 가진 박영선 후보를 30%포인트 격차로 이기고 있다.

부산시장 선거는 10.56%(16만3348표)가 개표됐다. 박형준 국민의힘 후보가 10만2802표(63.38%)를 받아 5만5111표(33.97%)를 받은 김영춘 민주당 후보를 4만7691표 차이로 앞서고 있다.

앞서 공개된 KBS·MBC·SBS 방송 3사 출구조사 결과에 따르면 서울시장 선거에서 오세훈 국민의힘 후보의 예상 득표율은 59.0%로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후보의 37.7%에 비해 21.3%포인트 우세한 것으로 발표됐다. 부산시장 선거에서는 박형준 국민의힘 후보가 64.0%로 김영춘 민주당 후보 33.0%에 비해 31.0%포인트 앞설 것으로 예상됐다.

김수현 한경닷컴 기자 ksoo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