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의 꿈 포기하지 않을 것"
4·7 재보궐 선거일인 7일 오후 김영춘 더불어민주당 부산시장 후보가 부산 부산진구 김영춘선거사무소에서 출구조사 결과를 지켜보고 있다. 사진=뉴스1

4·7 재보궐 선거일인 7일 오후 김영춘 더불어민주당 부산시장 후보가 부산 부산진구 김영춘선거사무소에서 출구조사 결과를 지켜보고 있다. 사진=뉴스1

김영춘 더불어민주당 부산시장 후보(사진)가 7일 KBS·MBC·SBS 등 지상파 방송 3사 4·7 보궐선거 출구조사 결과에 대해 "민심의 큰 파도 앞에서 결과에 겸허하게 승복한다"고 입장을 밝혔다.

김영춘 후보는 "저와 민주당은 앞으로도 부산의 꿈을 결코 포기하지 않을 것"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앞서 김영춘 후보는 부산 부산진구 선거사무소 4층에 마련된 멀티미디어룸에서 오후 8시15분께 출구조사 결과가 나오자 침묵을 지킨 뒤, 20분 정도 방송 중계를 지켜본 뒤 자리에서 일어섰다.
국민의힘 박형준 부산시장 후보가 7일 오후 부산진구 선거사무소에서 출구조사 결과가 발표된 후 소감을 말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 박형준 부산시장 후보가 7일 오후 부산진구 선거사무소에서 출구조사 결과가 발표된 후 소감을 말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반면 이날 방송 3사 출구조사 결과 박형준 후보가 김영춘 후보를 64% 대 33%로 31%포인트 앞서는 것으로 나타나자 박형준 후보는 "개표가 진행되지 않아 조심스럽지만, 민심이 무섭다는 것을 느낀다"며 "이번 선거는 무엇보다 민심이 이 정권의 실정에 대해 단호한 입장을 표명한 것"이라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이번 선거를 치르면서 모든 분에게 도움을 받았고 시민들이 이번 선거에서 정말 잘 싸우라고 격려했다"며 "현장에서 느낀 민심이 출구조사에 반영됐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박형준 후보는 "저희가 잘해서 지지한 것이라고 하기보다 잘하라는 채찍으로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김수현 한경닷컴 기자 ksoo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