침통한 분위기 김영춘 선대위…후보는 말없이 퇴장

김영춘 더불어민주당 부산시장 선대위는 7일 4·7 보궐선거 출구조사 결과가 나오자 충격에 휩싸였다.

김 후보는 투표 종료 1분 전인 오후 7시 59분 부산 부산진구 선거사무소 4층에 마련된 멀티미디어룸에 도착했다.

선대위 관계자들은 "김영춘, 김영춘, 김영춘"을 외쳤고, 김 후보는 웃으며 주먹인사로 화답했다.

그러나 출구조사 결과가 나오자 분위기는 순식간에 얼어붙었다.

곳곳에서 탄식이 터져 나왔다.

김 후보는 방송사 중계화면에서 눈을 떼지 못한 채 그대로 얼어붙어 버렸다.

김 후보는 20분 정도 방송 중계를 지켜본 뒤 자리에서 일어섰다.

이어 함께 자리했던 선대위 관계자들과 일일이 악수한 뒤 침묵을 유지한 채 밖으로 향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