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7일 재·보궐선거 출구조사 결과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박형준 부산시장 후보가 모두 압승을 거두는 것으로 나타난 것과 관련, "민심이 폭발하지 않았나 생각한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이날 국민의힘 당사 선거상황실에서 방송 3사 출구조사 결과를 접한 뒤 자리에서 일어나 "서울·부산시민 여러분께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위원장은 "출구조사만 갖고 선거 결과를 얘기하는 것이 좀 그렇다"면서도 "국민의 상식이 이기는 선거가 아니었나 생각한다"고 평가했다.

그는 "부산은 서울보다 격차가 더 크게 벌어진 것 같은데, 이것이 오늘날 우리나라 국민의 정부에 대한 분노 표시가 아닌가 생각한다"며 거듭 감사의 뜻을 밝혔다.

지상파 3사는 이날 공동 출구조사 결과 오세훈 후보가 59%로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후보(37.7%)를, 박형준 후보가 64%로 민주당 김영춘 후보(33%)를 각각 누른 것으로 집계됐다고 보도했다.

김종인, 출구조사 압승에 "민심 폭발…정부에 분노 표시"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