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태원 "규제부작용 데이터화"…이호승 "수시로 대화하자"

이호승 청와대 정책실장이 7일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와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를 차례로 방문했다.

청와대가 적극적으로 기업 활동을 뒷받침하자는 취지에서 마련한 경제계 소통 행보의 첫 순서다.

이 실장은 우선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을 만나 "앞으로 자주 만나면 좋겠다.

경제 이슈와 관련해서는 수시로 대화하자"며 "정부가 도와줄 것이 있으면 말해달라"고 했다.

최 회장은 규제 개선 필요성을 집중적으로 언급했다.

최 회장은 "어떤 법을 만들더라도 부작용은 있을 수밖에 없다"며 "법과 규제로 겪는 불편함의 정도가 얼마만큼인지를 평가하는 시스템이 필요하다.

규제가 어떤 문제가 있는지 데이터화해야 한다"고 요청했다.

이어 "코로나 위기 등을 고려하면 기업 활동이 위축되지 않도록 정부가 선제적으로 고민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우태희 대한상의 상근부회장 역시 "기업들이 부담스러워하는 법들에 대해 더 관심을 가져달라"고 했다.

이 실장은 이어진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장과의 면담에서도 "기업을 자주 만나 얘기를 듣겠다"며 소통을 강조했다.

이에 김 회장은 "정책실장의 경제단체 방문은 의미가 있는 일"이라며 "납품단가조정권, 중소기업기본법 등 잘 만들어진 정책들이 제대로 작동하도록 청와대가 역할을 해달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