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보궐 선거일인 7일 서울에서 투표와 관련된 사건이 잇따라 발생하면서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서울 마포경찰서는 이날 오전 9시 35분께 아현동의 한 아파트 투표소에서 투표함에 부착된 특수 봉인지를 떼어낸 혐의(공직선거법 위반)로 50대 남성 A씨를 임의동행해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A씨는 봉인지가 제대로 부착돼 있는지 확인하려다 떼어낸 것이라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마포서 관계자는 "A씨를 상대로 자세한 사건 경위를 조사 중"이라고 했다.

용산경찰서도 이날 온라인 커뮤니티에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를 암살하겠다는 글이 올라와 수사를 벌이고 있다.

한 누리꾼은 전날 오후 8시 35분께 디씨인사이드에 도검 사진과 함께 "우리는 7일 오세훈을 암살하겠다"는 글을 게시했다.

용산서 관계자는 "현재 글 올린 사람을 추적하고 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