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뉴스1

사진=뉴스1

더불어민주당이 재보궐선거 결과가 어떻게 나오든 정부·여당이 추진하는 부동산 공급 방안인 2·4대책 기조는 변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최인호 수석대변인은 7일 기자들과 만나 "불변하는 것 하나를 꼽으라면 2·4대책의 기조가 그대로 간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최 대변인은 "한국토지주택공사(LH) 사태로 묻혀서 그렇지, 2·4대책으로 시장이 안정되고 있다는 평가를 받지 않았느냐"먀 "전문가들도 인정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변화를 기대하는 사람은 실패할 가능성이 크다"고 덧붙였다.

앞서 이낙연 상임선대위원장도 전날 "부동산 시장 안정을 해치는 정책은 지극히 신중해야 한다"며 "2·4 대책에 더 얹을 수 있다면 청년층 등 생애 최초 주택 구입자의 금융규제를 획기적으로 완화할 수 있다"고 밝혔다.

고은이 기자 kok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