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수출 1호 원전…문대통령 "양국 우정 상징"
문대통령, UAE왕세제에 "바라카원전 운전 개시 축하"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6일 무함마드 빈 자예드 알나흐얀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 왕세제에게 바라카 원전 1호기 상업운전 개시 축하 서한을 보냈다고 청와대가 7일 밝혔다.

바라카 원전은 한국이 처음 해외에 수출한 원전으로, 이번에 상업운전을 시작한 1호기를 포함해 총 4기의 원전이 현장에서 건설 중이다.

문 대통령은 서한에서 2018년 3월 바라카 원전 건설 완료식에서 무함마드 왕세제와 만난 일을 떠올리며 "바라카 원전은 UAE 혁신의 아이콘이자 양국 우정의 상징"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 2·3·4호기 역시 상업운전을 위해 남은 과정을 성공적으로 밟아가기를 기원했다.

한편 이번 서한은 UAE '건국 50주년의 해'를 축하하는 의미도 담고 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UAE가 지속적인 혁신과 도전을 통해 발전한 것을 높이 평가하고 지난 2월 UAE 화성탐사선 '아말'의 성공적인 화성궤도 진입을 축하했다.

또 올해 10월 개최 예정인 두바이 엑스포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문 대통령은 UAE의 번영을 기원하면서 한국이 동반자가 되겠다는 의지를 강조했다고 강 대변인이 전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