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러분의 격려와 지지 든든해"
"믿는다…우리가 투표하면 승리"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온라인 커뮤니티 클리앙에 공개한 박영선 서울시장 후보의 사진. 사진 출처=온라인 커뮤니티 '클리앙' 갈무리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온라인 커뮤니티 클리앙에 공개한 박영선 서울시장 후보의 사진. 사진 출처=온라인 커뮤니티 '클리앙' 갈무리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보궐선거 후보(사진)가 친문(親文) 성향의 온라인 커뮤니티 '클리앙'에 "여러분을 믿고 여기까지 왔다. 함께 승리하고 싶다"고 적은 자필 편지를 보내 지지를 호소했다.

6일 오전 박영선 후보 캠프의 공동선대위원장을 맡고 있는 우상호 의원은 "절박한 심정으로 클리앙에 민주당 박영선 후보의 말씀을 전달하러 왔다. 민주당과 박영선 후보에게 힘을 실어 달라"면서 박영선 후보의 친필 편지를 공개했다.

박영선 후보는 우상호 의원이 밝힌 편지에서 "여러분의 구로박, 박영선입니다"라고 운을 뗐다. 구로을 지역구는 박영선 후보가 국회의원 3선을 한 곳이다. 이에 온라인에서는 박영선 후보를 두고 '구로박'이라는 애칭을 사용하기도 했다.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온라인 커뮤니티 클리앙에 공개한 박영선 서울시장 후보의 편지. 사진 출처=온라인 커뮤니티 '클리앙' 갈무리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온라인 커뮤니티 클리앙에 공개한 박영선 서울시장 후보의 편지. 사진 출처=온라인 커뮤니티 '클리앙' 갈무리

박영선 후보는 "여러분이 흔들림 없이 보여주시는 격려와 지지는 저를 든든하게 지켜준다. 많은 힘과 용기를 얻고 있다"면서 "우리와 사랑하는 사람들이 빠짐없이 투표하면 승리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한 사람이 열 사람을, 그 열 사람이 다시 열 사람을 투표하게 할 수 있다면 반드시 승리한다"면서 "여러분을 믿고 여기까지 왔다. 여러분과 함께 꼭 이기겠다"고 의지를 피력했다.

그는 "파란색 운동화 끈을 더욱 단단히 조여 묶고 달리겠다. 박영선의 추진력, 검증된 능력에 투표해달라"며 투표 참여를 거듭 당부했다.

김수현 한경닷컴 기자 ksoo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