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역수칙 맞춰 한 표 행사…직장인들 투표하고 출근
이른 아침부터 재보선 투표 열기…"눈 뜨자마자 왔어요"

"눈 뜨자마자 투표하러 왔습니다.

"
재·보궐선거 투표일인 7일 서울 지역 투표소에는 쌀쌀한 이른 아침부터 한 표를 행사하려는 시민들의 발걸음이 이어졌다.

오전 6시께 서울 관악구 신림동 주민센터에는 투표소 문이 열리는 시각에 맞춰 주민 16명이 1m씩 간격을 두고 긴 줄을 지어 서 있었다.

아침 날씨가 쌀쌀해 가벼운 패딩 차림을 한 유권자들이 많았고, 양복을 입고 출근하기 전 1표를 행사하러 들른 직장인들도 적지 않았다.

강남으로 출근하기 전에 투표하러 왔다는 구모(32)씨는 "아침 8시까지 출근이라 일찍 나왔다"며 "평소보다 일찍 일어나야 해서 피곤하긴 하지만 서울시장 투표의 중요성에 비하면 별것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직장인 김모(45)씨는 "사전투표 기간에 짬이 나지 않아 오늘 출근 전에 부랴부랴 왔다"며 "직장인들을 위해 투표일이 휴일이었으면 좋겠다"며 아쉬움을 드러내기도 했다.

이른 아침부터 재보선 투표 열기…"눈 뜨자마자 왔어요"

저마다 다른 이유로 이른 오전에 투표장을 찾은 시민들은 유권자로서 소중한 한 표를 행사했다는 데에 뿌듯함을 드러냈다.

동대문구 전농1동 주민센터에서 가장 먼저 투표한 김모(58)씨는 "평소라면 지금쯤 가게를 열어야 하는데 오늘은 투표하러 왔다"며 "서울을 이끌 사람을 뽑는 투표이니 평소보다 한 시간 정도 늦게 여는 것 정도는 괜찮다"고 말했다.

같은 투표소를 찾은 이산옥(78)씨는 "남편이 무릎이 안 좋아 누워있어 투표하지 못한다"며 "남편 몫까지 챙기려는 마음으로 투표하러 왔다"고 했다.

서울 용산구 청파동 주민센터에서 만난 이모(91)씨는 남편(98)과 지팡이를 짚은 채 "나이가 많아 혹시라도 투표하는 일을 까먹을까 봐 아침 일찍부터 와야겠다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일회용 위생장갑 사용에 대해 자원 낭비를 우려하며 미리 장갑을 준비해 온 유권자도 있었다.

출근 전 왕십리2동 투표소를 찾은 김희라(30)씨는 "'제로 웨이스트' 운동을 실천 중"이라며 가방에서 따로 챙겨온 라텍스 장갑을 꺼내 들고 있었다.

전국 사전투표소 어디서나 투표할 수 있었던 사전투표일(2∼3일)과 혼동해 거주지에 맞지 않는 투표소를 찾아온 경우도 있었다.

청파동 주민센터에서는 "아무 데서나 투표를 할 수 있는 것 아니냐"며 의아해하는 시민에게 선거안내원이 다른 투표소를 안내하는 모습도 눈에 띄었다.

이른 아침부터 재보선 투표 열기…"눈 뜨자마자 왔어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하는 가운데 진행된 이번 투표에서 시민들은 자발적으로 거리두기를 하고 손소독제를 사용하며 방역수칙을 잘 지켰다.

청파동 주민센터에서는 한 시민이 투표에 앞서 미리 챙겨온 손소독제를 바르는 모습이 보였다.

전농동 주민센터를 찾은 한 여성은 남편이 앞에 서 있는 사람과 가까이 붙자 "바닥에 붙은 안내선에 맞춰서 서라"며 남편의 위치를 바로잡아주기도 했다.

선거사무원들도 다들 비닐장갑과 마스크를 착용했다.

관악구 새들경로당 투표소에서는 선거사무원이 거리두기가 잘 지켜졌는지 틈틈이 점검하며 줄을 세웠다.

유권자 이모(30)씨는 "매번 투표 인증사진을 찍어 SNS에 올리곤 했었는데 코로나19 상황에서는 안 된다고 해 비닐장갑 위에 찍었다"고 말했다.

한편 신림동 주민센터에는 투표소 2곳이 각각 다른 층에 설치돼 시민들이 길을 찾느라 혼선이 빚어졌다.

선거사무원이 유권자의 거주지를 일일이 확인하고 해당하는 투표소 층수를 안내했으며, 이 과정에서 사람들이 한데 모이는 바람에 거리두기가 제대로 지켜지지 않았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