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의장, 우즈벡 의회지도부 만나 인프라사업에 韓참여 협조요청

우즈베키스탄을 방문 중인 박병석 국회의장은 6일(현지시간) 상·하원 의회 지도부를 만나 양국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박 의장은 이날 수도 타슈켄트 의회에서 나르바예바 탄질라 카말로브나 상원의장, 누르딘존 무이진하노비치 이스마일로프 하원의장을 차례로 만났다.

박 의장은 이 자리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국빈 방문 후 2년 만에 국회 수장으로 왔다"며 "특별 전략적 협력 동반자로 관계가 굳건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박의장, 우즈벡 의회지도부 만나 인프라사업에 韓참여 협조요청

박의장, 우즈벡 의회지도부 만나 인프라사업에 韓참여 협조요청

박 의장은 특히 양국 간 경제 협력 증진 및 다변화 필요성을 강조하면서, "양자 무역협정 협상도 속도를 내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또 우즈벡 정부가 추진하는 핵심 인프라 사업에 한국 기업들이 진출할 수 있도록 의회 차원의 협조와 지원을 요청했다.

구체적으로 무바렉 발전소·부하라 정유공장 현대화 사업 등을 거론하며 "양국 경제협력에 새로운 발전 모델로 정착할 수 있도록 노력하자"고 당부했다.

이와 관련 카말로브나 상원의장은 "가장 중요한 것은 투자자를 위한 호혜적 환경 조성"이라며 "양국 협력은 다방면으로 걸쳐 있고 성공적 사례가 많다"고 호응했다.

이스마일로프 하원의장도 "한국 기업들의 활발하고 성공적인 활동이 가능하도록 여건 조성에 관심을 기울이고 있다"고 호응했다.

상·하원 회담에는 민주당 서삼석 임종성 박영순 임오경·국민의힘 양금희 조명희·정의당 이은주 의원과 김형길 외교특임대사, 강재권 주우즈베키스탄 대사 등이 배석했다.

박의장, 우즈벡 의회지도부 만나 인프라사업에 韓참여 협조요청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