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프보상' 오세훈, 정의와 공정 말할 수 없어"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가 6일 서울 마포구 상상마당 인근에서 열린 집중유세에서 이낙연 상임선대위원장, 김태년 당대표 직무대행과 손을 잡고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사진=뉴스1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가 6일 서울 마포구 상상마당 인근에서 열린 집중유세에서 이낙연 상임선대위원장, 김태년 당대표 직무대행과 손을 잡고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사진=뉴스1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사진)가 6일 박영선 민주당 서울시장 보궐선거 후보 마지막 지지연설에 나서 "이미 민심은 박영선을 선택하고 있다"고 피력했다.

김태년 직무대행은 이날 서울 마포구 상상마당 앞에서 열린 집중유세에 나서 "선거 결과는 뚜껑 열어봐야 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어 김태년 직무대행은 "이 자리에는 나라가 정의로웠으면 좋겠다, 서울시의 공정 정의 염원하는 시민, 청년들이 많이 모여 계신다"면서 "땅 셀프보상한 자가 정의와 공의 말할 수 있나"고 운을 뗐다.

그러면서 그는 "불의 보면 맞서 싸웠고 정의로운 대한민국, 공정한 사회 만들어 앞장선 사람 누구인가. 그래서 부동산 투기 확실히 잡을 사람이 누구인가"라고 외쳤다.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가 6일 서울 마포구 상상마당 인근에서 열린 집중유세에서 이낙연 상임선대위원장, 김태년 당대표 직무대행과 손을 잡고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사진=뉴스1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가 6일 서울 마포구 상상마당 인근에서 열린 집중유세에서 이낙연 상임선대위원장, 김태년 당대표 직무대행과 손을 잡고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사진=뉴스1

이어 김태년 직무대행은 "부동산 투기 때문에 화나 있는데 서울을 투기판으로 만들겠다는 사람이 시장되면 되겠는가"라고 했다.

아울러 "민주당 당대표 직무대행으로서 박영선이 서울시장 되길 염원하는 국민들께 간곡히 호소드린다"면서 "이미 민심은 박영선을 선택하고 있지만, 내일까지 주위 사람들에 전화해주시고 문자 넣어주셔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수현 한경닷컴 기자 ksoo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