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성규 국토 2차관, 인천국제공항 방문…부임 첫 현장 행보

황성규 국토교통부 제2차관이 6일 취임 후 첫 현장 행보로 인천국제공항을 방문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상황을 점검했다고 국토부가 밝혔다.

황 차관은 해외입국자 방역 및 검역 대응 현황을 점검하고 "K-방역 최전선에서 감염의 위협으로부터 국민을 지키겠다는 사명감으로 방역과 검역에 힘써달라"고 당부했다.

또 최근 코로나19 확진자 증가 추이를 고려해 공항 종사자들이 개인위생 및 방역지침을 철저히 준수해달라고 요청했다.

이어 인천공항 제4 활주로 건설 현장을 방문한 황 차관은 "국민생명과 안전을 최우선 가치로 삼고 차질 없이 4단계 건설사업을 추진해달라"며 "인천공항이 향후 세계 톱3 메가 허브공항으로 도약해 포스트 코로나19 시대 항공산업의 재도약을 선도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