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지시한 '소통 행보' 시작
경제단체 순차적으로 방문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이호승 청와대 정책실장(사진)이 7일 최태원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을 시작으로 경제단체장들을 잇따라 만난다. 경제계와 소통을 강화하라는 문재인 대통령의 지시에 따른 것이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6일 언론 브리핑에서 “경제계와 소통을 강화하라는 문 대통령의 지시에 따라 경제계와의 소통을 순차적으로 진행한다”고 밝혔다.

이 실장은 7일 대한상의와 중소기업중앙회를 방문해 최 회장과 김기문 회장을 면담할 예정이다. 하루 뒤인 8일에는 한국경영자총협회, 한국중견기업연합회 등을 찾는다. 14일에는 한국무역협회를 방문한다. 안일환 경제수석, 이호준 산업정책비서관 등도 함께할 계획이다.

의제는 경제활력 제고를 위한 민관 협력방안 등이 될 것이라고 청와대는 밝혔다. 강 대변인은 “한국판 뉴딜과 탄소중립 이행부터 규제 완화까지 다양한 논의가 이뤄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설명했다.

이번 행사 후에도 지속적인 소통을 이어갈 것이라고 했다. 강 대변인은 “청와대는 관 주도 행사를 지양하고 경제단체를 직접 찾아가 생생한 현장 목소리를 듣는 방식을 취했다”며 “이번 소통이 일회성, 일과성에 그치지 않도록 경제단체 주관 간담회 초청이 있을 경우 적극 참석해 소통을 이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소통 행보에서 전국경제인연합회가 빠지며 ‘전경련 패싱’ 논란도 다시 불거졌다. 전경련은 미르·K스포츠재단 기금 출연을 주도하는 등 2016년 국정농단 사태에 깊숙이 개입해 문재인 정부에서 ‘적폐’로 낙인찍혔다. 청와대 관계자는 “대한상의, 경총 등과 (회원사들이) 많이 중복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말했다.

강영연 기자 yy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