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경호처는 6일 3기 신도시 땅 투기 의혹이 불거진 경호처 직원에 대한 경찰의 강제수사와 관련해 적극적으로 협조하겠다는 입장을 내놓았다.

경호처는 이날 출입기자들에게 보낸 문자 공지를 통해 "경호처 소속 직원의 3기 신도시 투기 의혹과 관련한 수사기관의 압수수색에 적극 협조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경기남부경찰청 부동산 투기사범 특별수사대는 이날 오후 3시 10분께부터 경호처와 경호처 과장 A씨 등에 대한 압수수색을 실시했다.

경호처의 지난달 자체 조사에서는 한국토지주택공사(LH)에 근무하는 형을 둔 직원 1명이 2017년 9월께 형의 배우자 등 가족과 공동으로 3기 신도시 지역 토지 413㎡를 매입하는 투기 의심 사례가 나왔다.

경호처는 관련 자료를 정부합동특별수사본부에 전달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