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보선 최악 진흙탕 싸움…고소·고발 난무, 후유증 불가피

4·7 부산시장 보궐선거는 진흙탕 선거로 기억될 것으로 보인다.

시종일관 후보 검증을 명분으로 상대 진영을 향해 각종 의혹을 쏟아붓는 바람에 '최악의 네거티브 선거'라는 지적이 나오고 있는 가운데 상호 고소·고발도 이어져 상당한 후유증이 예상된다.

6일 부산선관위와 여야 선대위에 따르면 더불어민주당 부산 선대위는 국민의힘 박형준 부산시장 후보와 배우자가 소유한 부산 기장군 일광면 청광리 미등기 건물과 관련해 선거법, 주민등록법 위반 등 혐의로 박 후보를 고발했다.

또 김영춘 후보 친형 땅 특혜 매입 의혹을 제기한 국민의힘 황보승희 의원을 허위사실 유포, 명예훼손, 후보자 비방 등 혐의로 고발했다.

부산 보선 최악 진흙탕 싸움…고소·고발 난무, 후유증 불가피

민주당 중앙당은 '국민의힘 박형준 부산시장 후보를 둘러싼 각종 의혹을 수사 의뢰하겠다'고 거들고 있다.

민주당이 제기한 의혹은 부동산 투기(엘시티 특혜, 기장군 일광 미등기 부지), 국회 사무총장 재임 당시 직권 남용(국회 미술품 납품), 불법 사찰 지시, 홍익대 입시 비리, 5천만원 성 추문 선거 공작, 미술품 조형물(조현화랑) 비위 의혹 등이다.

민주당 부산 선대위는 "박 후보 일가 비리 의혹은 파도 파도 끝이 없다"며 "임기 1년을 검찰 조사받다가 끝낼 사람으로 시장으로 뽑을 수는 없다"고 주장했다.

국민의힘 부산 선대위는 민주당의 각종 의혹 제기에 '가짜 뉴스', '정치 공작'이라며 법적 대응으로 맞서고 있다.

국민의힘 부산 선대위는 박 후보 자녀의 홍대 미대 입시비리 의혹을 제기한 민주당 장경태 의원과 김승연 전 홍대 교수, 유튜버 등을 상대로 이미 민·형사 소송을 제기했다.

또 박형준 후보를 언급하며 '조강지처를 버렸다'고 라디오에서 발언한 남영희 민주당 부산선대위 공동대변인과 악성 댓글 게시자 등을 허위사실 유포, 명예훼손 혐의로 고발했다.

부산 보선 최악 진흙탕 싸움…고소·고발 난무, 후유증 불가피

국민의힘에서 허위사실 유포 등 선거법 위반으로 고발한 것은 모두 8건에 달한다.

이 중 3건이 정치인이고 성 추문 매수 의혹을 보도한 언론사도 포함됐다.

국민의힘 부산 선대위는 "민주당은 정권 심판 민심이 두려워 처음부터 끝까지 흑색선전과 네거티브로 일관하고 있다"며 "구태 정치세력인 민주당을 정치개혁 차원에서 심판해야 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