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파주시는 6일 시청에서 최종환 시장과 이해찬 ㈔동북아평화경제협회 이사장이 남북 평화교류 증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파주시, 동북아평화경제협회와 남북교류 증진 협약

시는 협약을 통해 남북 농업협력 사업과 이이 선생 유적지 문화교류를 추진하고, 중국·러시아 접경 도시와 함께 아프리카돼지열병, 코로나19와 같은 전염병에 공동 대응할 수 있는 방역 네트워크를 구축할 예정이다.

파주시는 지리적으로 남북교류의 관문이자 통일경제 거점도시 조성에 최적의 조건을 갖추고 있다고 판단, 지속해서 평화기반을 조성해 남북교류의 중심지의 역할을 충실히 이행한다는 방침이다.

최종환 시장은 "4·27 공동선언의 개최장소로서 상징적 의미가 있는 파주시가 남북 평화교류 증진을 위해 동북아평화경제협회와 업무협약을 하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며 "오늘 협약이 평화 분위기 확산에 새로운 밑거름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해찬 이사장은 "동북아평화경제협회는 파주시와의 긴밀한 협력을 통해 남북 평화 분위기 확산에 기여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