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선, 오세훈보다 검색량 앞서기도
내거티브 공세에 벌어진 '촌극'
내곡동, 생태탕은 관심 밖
여권에서 오세훈 국민의힘 후보가 서울시장 시절 페라가모 구두를 착용했다고 주장한 사진. 자료=클리앙

여권에서 오세훈 국민의힘 후보가 서울시장 시절 페라가모 구두를 착용했다고 주장한 사진. 자료=클리앙

4·7 서울시장 보궐선거에서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오세훈 국민의힘 후보가 맞붙은 가운데 뜻밖의 승자는 명품 브랜드 '살바토레 페라가모'라는 얘기가 나오고 있다. 박 후보 측에서 오 후보의 내곡동 처가 땅의 '셀프 보상' 의혹을 제기하면서 '페라가모 로퍼'를 근거로 들었기 때문이다. 정치권의 네거티브 공방이 극에 달하면서 웃지 못할 촌극이 빚어진 셈이다.

6일 구글 트렌드에 따르면 지난 일주일간 페라가모의 검색량은 한때 박 후보를 앞섰다. 페라가모는 지난 2일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한 생태탕집 주인 아들이 "반듯하게 하얀 면바지에 신발이 캐주얼 로퍼, 상당히 멋진 구두였다"라고 증언하면서 주목을 받았다. 사회자인 김 씨가 '구두 브랜드도 기억나느냐'라는 질문에 "페라가모"라고 답했기 때문이다.
서울시장 보궐선거 뜻밖의 승자는 '페라가모'

이후 페라가모의 검색량은 급상승했다. 지난 일주일 동안 TV 토론회가 열려 두 후보에 대한 관심이 가장 높았던 지난달 30일 검색지수를 100이라고 봤을 때, 이날 페라가모는 73으로 치솟았다. 박 후보는 35, 오 후보는 38에 머물렀다.

이날 박 후보가 BBS라디오에 출연해 "2006년 9월21일 동대문서울패션센터 개관식에 참석해 그 페라가모 신발을 신고 있는 오 후보의 사진을 어떤 분이 찾아서 올렸다"라고 말하면서 페라가모에 대한 관심도가 폭발한 것으로 분석된다. 이는 여권 극렬 지지층 커뮤니티인 클리앙에 올라온 사진을 의미한 것이다.
박영선 민주당 후보가 신은 페라가모 구두. 자료=조수진 의원 SNS

박영선 민주당 후보가 신은 페라가모 구두. 자료=조수진 의원 SNS

지난 2일에는 조수진 국민의힘 의원이 박 후보가 페라가모를 신은 사진을 SNS 게재하면서 페라가모는 또 주목을 받았다. 이날 한때 페라가모는 박 후보의 검색량을 넘어섰다. 페라가모의 연관 검색어는 오세훈 페라가모 사진, 오세훈 사진, 오세훈 페라가모 로퍼, 생태탕 등이었다.

반면 생태탕이나 내곡동에 대한 관심은 상대적으로 덜 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날 오전 11시 기준 구글 트렌드 검색지수는 △오세훈 72 △페라가모 51 △박영선 30 △생태탕 14 △내곡동 7 순이었다.

조미현 기자 mwis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