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정의당이 6일 일명 '노회찬 버스'를 타고 진보층 표심에 호소한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에 대해 "아무리 선거가 급하다고 하더라도 고인을 선거판에 소환하는 것은 멈춰주기 바란다"고 일갈했다. 이날 박 후보가 6411번 노선 버스를 타고 고(故) 노회찬 전 정의당 의원을 언급한 것을 비판한 것이다. 6411번은 새벽 노동자가 많이 타는 버스 노선으로 노 전 의원의 연설로 유명해졌다.

이동영 정의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박 후보는 지난 동작보궐선거에서 고 노회찬 의원을 헌신적으로 도왔다고 말씀하셨는데, 당시 동작보궐선거는 정당간 정치적 합의를 통해 단일후보에 대해 당적으로 책임있게 선거를 치뤘던 것"이라며 "마치 개인적으로 헌신적 도움을 준 것처럼 말씀하신 부분은 정치적 도의와 책임의 측면에서 적절치 않다"고 비판했다.

이날 박 후보가 정의당이 자신을 지원하지 않고 있다며 "민주당에 섭섭한 부분이 많이 있어서 그러셨을 것이라고 생각하지만 저는 노 전 의원이 동작 출마하셨을 때도 혼신의 힘을 다해 도와드렸다"고 말한 것을 정의당이 반박한 것이다.

박 후보가 "민주당에 섭섭한 부분이 많이 있어서 그러셨을 것"이라고 언급한 데 대해서도 이 수석대변인은 "아직도 이유를 잘 못 찾고 있는 것 같아 다시 한 번 분명하게 말씀드린다. 민주당은 최소한 비판적 지지의 근거마저 상실했다는 것을 명심하기 바란다"고 했다.
사진=뉴스1

사진=뉴스1

이 수석대변인은 "박 후보는 6411버스에서 고 노회찬 의원님을 선거에 소환하기 보다는 민주당 정부 4년에 대한 자문과 자성의 시간을 가졌어야 했다"고 지적했다. 그는 "180석 민주당은 세월호특별법을 왜 못만들었는지, 코로나에 소득이 끊겨 더는 못버티겠다는 자영업자와 프리랜서 노동자들이 왜 화가 났는지, 5인 미만 사업장 노동자들은 오늘도 일터에서 죽지않고 퇴근하기 위해 불안한 노동을 하고 있는지, 공직자 부동산투기에 시민들이 왜 그토록 절망하고 분노하고 있는지"라며 "민주당정부 4년동안의 정치에 대해 최소한의 설명 책임은 다 해놓고서 지지를 말하는 것이 상식 아니겠는가"라고 했다.

그러면서 "섭섭한 마음에 지지를 못하는 것이 아니라 20%의 기득권에 편입된 민주당의 과거에 80% 동료시민들의 미래를 맡길 수는 없다는 입장임을 다시 한 번 분명히 밝힌다"고 말했다.

고은이 기자 kok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