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박영선, 따뜻하면서도 똑 부러지는 사람"
김태년 "공정하고 정의로운 세상 만들겠다"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서울시장 후보(가운데)가 3월 27일 서울 중랑구 동원시장 앞에서 열린 중랑구 집중유세에서 이낙연(왼쪽), 김태년 공동 상임선대위원장 등과 함께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서울시장 후보(가운데)가 3월 27일 서울 중랑구 동원시장 앞에서 열린 중랑구 집중유세에서 이낙연(왼쪽), 김태년 공동 상임선대위원장 등과 함께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지도부가 4·7 재보궐선거를 하루 앞둔 6일 "다시 한번 기회를 달라"면서 박영선 서울시장 후보와 김영춘 부산시장 후보에 대한 지지를 재차 호소했다.

김태년 당 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부산에서 열린 화상 의원총회에서 "부족하지만 노력하는 민주당에 다시 한번 기회를 달라"고 피력했다.

그는 "민주당의 명운을 걸고 부동산 투기 근절과 집값 안정을 이루겠다. 초심으로 돌아가 더 공정하고 더 정의로운 세상을 만들겠다"면서 "이번 재보궐 선거는 거짓말 후보를 심판하는 선거다. 거짓말이 통하는 세상, 불의가 통하는 흑역사를 만들어선 안 된다"고 했다.

이어 김태년 직무대행은 "10년 전 아이들 밥상을 걷어찬 후보, 차별이 몸에 밴 후보, 끝없는 거짓말로 시민을 우롱한 후보에게 서울을 다시 맡길 수 없다"며 "10년 전 불법 사찰 관여 의혹이 있는 사람, 온갖 특혜 비리 의혹에도 시침만 잡아떼는 후보에게 부산의 미래를 맡길 수 없다"고 역설했다.
3일 오후 부산 금정구 부산대 앞에서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상임선대위원장과 김태년 당 대표 직무대행 등 지도부가 김영춘 부산시장 후보 지원 유세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3일 오후 부산 금정구 부산대 앞에서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상임선대위원장과 김태년 당 대표 직무대행 등 지도부가 김영춘 부산시장 후보 지원 유세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낙연 상임선대위원장도 야권 후보를 겨냥한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이낙연 위원장은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를 향해 "무엇보다도 공직자 부동산 비리를 척결하는 이 마당에 의심스러운 부동산을 갖고 있고 본인의 영향력을 활용해 사익 취한 의혹을 받고 있는 사람은 이 시기의 지도자로 적절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낙연 위원장은 "박영선 후보는 약자에게 약하고 따뜻한 사람이지만, 일에 관해서는 매섭게 몰아치는 똑 부러지는 사람"이라고 치켜세웠다.

박영선 후보는 "우리가 더 낮은 자세로 서민 애환을 보듬고 그분들을 지원하는 정책과 대책을 만들어야겠다"면서 "서울이 정쟁으로 다시 물들기 시작하면 갈등의 도가니가 되고 서울은 후퇴할 것이다. 진심이 거짓에 승리하는 서울시를 만들겠다"고 했다.
4.7 재·보궐선거를 하루 앞둔 6일 오전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서울시장 후보가 서울 종로구 세종대로 인근에서 열린 유세에서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4.7 재·보궐선거를 하루 앞둔 6일 오전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서울시장 후보가 서울 종로구 세종대로 인근에서 열린 유세에서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영춘 후보는 "초기에 정권심판론이 우세했지만 지금은 바닥 민심이 바뀌었다. 부산 경제를 살릴 인물이 중요하다는 인물론으로 시민 여론이 바뀌고 있다"고 피력했다.

그러면서 그는 "문재인 정부의 남은 임기 1년 동안 국회와 함께 몰락한 부산의 경제 부활을 위한 대전환 프로그램을 실행에 옮길 수 있는 후보는 김영춘뿐"이라며 "하루 남은 선거기간 동안 마지막까지 죽을힘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김수현 한경닷컴 기자 ksoo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