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의 민심은 거의 봉기 수준"
"큰 차이로 선거에서 이길 것"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6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이번 선거에서)더불어민주당이 네거티브로 일관했다"며 "선거를 포기한 것 같다"고 비판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하루 앞으로 다가온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에 대해 "현장의 민심은 현 집권 세력의 경제 파탄, 부동산 파탄, 위선, 내로남불의 대해 거의 지금 봉기 수준"이라며 이낙연 민주당 상임선거대책위원장이 3%포인트 차이로 박빙 승리를 예측한 데 대해선 "희망사항을 말한 것"이라고 일축했다.

주 원내대표는 "정치를 외면한 가장 큰 대가는 가장 저질스러운 자에게 지배당하는 것이라는 말이 있다"며 "이 정권의 법치주의 파괴, 위선, 무능을 심판하려면 투표장에 무조건 가셔야 한다. 투표를 외면하시면 이런 사람들이 계속 (정치를) 할 수밖에 없기 때문에 정의를 생각하시고 공정을 생각하시는 국민들께서 내일 꼭 투표장에 가주실 것을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했다.

민주당이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의 내곡동 보상 특혜 의혹을 집중제기하고 있는 것에 대해선 "적어도 집권 여당이고, 자기 당 소속이 전임 시장을 했는데 (귀책 사유로 보궐선거를 하게 되면) 공약이라든지 업적 평가, 이런 걸로 가야 하는데 오로지 상대 후보의 내곡동, 생태탕에 집중하는 걸 보고 선거가 불리하니까 거의 포기하다시피 했구나 판단했다"고 했다.

주 원내대표는 "여론조사 공표 금지 기간에도 당은 꾸준히 정밀한 여론조사를 한다"며 "민주당과의 차이가 유지되거나 더 벌어지고 있는 걸로 그렇게 판단하고 있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의 5~7%포인트 예측보다 훨씬 큰 차이로 이길 것으로 본다"고 했다.

김명일 한경닷컴 기자 mi73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