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로 어려운 예술인 작품활동 지원
정부세종청사 곳곳에 지역·청년 예술인 작품 60점여점 전시

행정안전부 정부청사관리본부는 지역 예술인과 신진·청년 예술인의 작품 60여점을 빌려 올해 연말까지 정부세종청사 곳곳에 전시한다고 6일 밝혔다.

정부청사관리본부는 그동안 청사 내 미술작품을 국립현대미술관 미술은행을 통해 임차·전시해오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는 예술인의 작품활동을 지원하기 위해 미술품 교체를 기획했다고 설명했다.

전시품은 세종·대전 지역에서 오랫동안 활동해온 지역 예술인과 한국미술협회 대한민국미술대전에서 수상한 신진·청년 예술인의 작품으로 구성했다.

미술품 전시·운영 자문위원단 자문을 거쳐 서양화, 한국화, 수채화, 문인화, 서예 및 공예 작품 등 60여점을 선정했다.

이들 작품은 정부세종청사 내 복도와 로비, 휴게실, 세종컨벤션센터 대연회장, 회의실 등 공용공간에 전시된다.

정부청사관리본부는 앞으로 더 많은 예술인들에게 전시 기회가 돌아가도록 1년 단위로 작품을 교체하고, '작가와의 대화'·'작품 설명회' 등 온라인 행사도 열 계획이다.

조소연 정부청사관리본부장은 "지역·청년 예술인 외에도 장애인 예술가의 작품이나 다문화가정 미술대회 수상작 등 다양한 분야의 작품 전시 기회를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