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는 6일 "젊은층의 지지가 확연히 피부로 느껴지는 것은 저 오세훈이 잘나서, 국민의힘이 충분히 변화해서라고 보기는 아직 힘들다"고 자평했다.

오 후보는 이날 오전 광진구 자양사거리 유세에서 "2030 세대가 1년 전과 달라진 것은 지난 10년 서울시장, 지난 4년 문재인 정권 행태에 분노하기 시작했기 때문"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오 후보는 "제게 기회를 한번 줘보겠지만, 일한 결과가 기대에 못 미치면 또 생각이 바뀔 수도 있는 게 젊은층"이라며 자만을 경계했다.

그러면서 "젊은층은 정치색을 보고 지지하는 게 아니라 어느 당, 어느 후보가 미래에 도움이 될 것인지 보고, 냉정하고 객관적으로 판단한다"고 분석했다.

중장년층이 대부분을 차지하는 유세 현장 지지자들을 상대로 "저의 뜻을 주변 젊은이들에게 전해달라. 청년들을 믿고 맡겨보자"며 투표에 함께 참여해달라고 호소했다.

오 후보는 중랑구 골목 유세에서도 "자녀, 손자, 손녀분들과 대화하면 분위기 바뀌고 있는 게 느껴지시죠"라며 "젊은 분들이 투표장으로 함께 나가주셔야 이길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우격다짐으로 이 사람이 좋다는 게 아니라 이번 선거를 왜 치르는지, 앞으로 여당이 이기면 어떤 일이 벌어지는지 대화를 많이 나눠서 꼭 투표하도록 도와달라"고 덧붙였다.

오세훈 "2030, 文정권에 분노하기 시작…피부로 느껴져"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