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한강수질 환경부 목표치 초과 달성"

서울시는 한강수질 개선을 위해 2013∼2020년 실시한 '1단계 수질오염총량제'를 통해 환경부가 제시한 목표치를 초과 달성했다고 6일 밝혔다.

서울시에 따르면 2020년 기준으로 한강 행주대교 지점(서울시-경기도 경계)의 총인(T-P) 농도와 환경생물화학적산소요구량(BOD)은 각각 0.114㎎/ℓ와 2.8㎎/ℓ로, 환경부 목표치인 0.236㎎/ℓ와 4.1㎎/ℓ보다 양호했다.

시는 수질오염총량제 시행과 함께 수질오염 저감을 위한 다각도의 정책을 펼쳐 목표를 초과 달성할 수 있었다고 자체 분석했다.

시는 올 하반기에 2단계(2021∼2030년) 수질오염총량제 시행계획을 수립해 환경부가 제시한 2030년 목표 수질 지표를 달성할 수 있도록 노력할 계획이다.

앞으로 4개 물재생센터에 총인처리시설을 설치하고 추가로 응봉유수지 및 휘경유수지 지하에 합류식 하수관거 월류수(CSOs) 저류조를 건설할 방침이다.

서울시는 시민들이 수질의 상태를 직관적으로 확인할 수 있는 '통합수질지수'를 올 하반기 중 '물순환정보공개시스템(http://swo.seoul.go.kr)'을 통해 공개한다.

이 지수는 시 보건환경연구원과 서울시립대가 공동 개발한 것으로, 총유기탄소량(TOC), 총인, 총질소, 분원성대장균군 수치를 토대로 수질상태를 5개 등급으로 나눠 종합 평가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