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포천시는 아동학대 예방과 피해 아동 보호를 위해 올해 하반기 아동보호전담팀을 신설할 방침이라고 6일 밝혔다.

이를 위해 지난 1일부터 여성가족과에 아동학대 전담 테스크포스(TF)를 구성해 운영하고 있다.

포천시, 하반기 '아동보호전담팀' 만든다…TF 가동

TF는 하반기 피해 아동 쉼터 설치 준비, 시청 내 아동학대 상담실 설치, 아동학대 예방 및 피해 아동 보호에 관한 조례 제정, 아동학대 초기대응 전문성 확보를 위한 전담 공무원 직무교육 실시 등 효과적인 아동보호 체계를 마련하기 위한 사전 준비 작업을 한다.

전담팀이 구성되면 경기북부 아동보호 전문기관, 경찰서, 교육청이 참여하는 아동학대 정보연계협의체의 내실화와 유기적 협력으로 보호가 필요한 아동의 예방과 조사, 사후치료 등 아동보호 체계를 구축하는 역할을 하게 된다.

포천시는 가정 내 폭력 및 학대가 증가하는 데다 피해 아동 발견이 어려워져 위험에 처한 아동을 조기에 파악하고 보호하기 위해 전담팀을 추진하게 됐다.

포천시의 아동학대 의심 신고 건수는 지난해 190건으로, 2019년 260건에 비해 다소 줄었으나 경기북부 아동 인구에 비해 높은 수치다.

박윤국 포천시장은 "아동보호전담팀을 신설해 아이들이 안전하고 행복하게 성장할 수 있는 공적 시스템을 만들어 아동의 권익을 보장하고 실질적인 보호 체계가 마련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