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선 "吳 2006년 페라가모 사진 나와…오죽하면 이러나"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서울시장 후보는 6일 "오세훈 후보가 신었다는 페라가모 로퍼 신발의 사진을 찾기 위해 총출동을 했다.

오죽하면 이렇게까지 하겠나"라고 말했다.

박 후보는 이날 BBS 라디오에서 "2006년 9월 21일 동대문서울패션센터 개관식에 참석해 그 페라가모 신발을 신고 있는 오 후보의 사진을 어떤 분이 찾아서 올렸다"며 이같이 밝혔다.

오 후보의 내곡동 '셀프보상' 의혹을 둘러싼 바닥 민심 악화를 강조하며 거듭 직접 공격에 나선 것이다.

그는 전날 토론에 대해 "거짓말이 거짓말을 낳는 현장에 1시간 반 동안 있으면서, 서울시장을 놓고 거짓말을 밝히는 토론을 해야 하는 상황이 굉장히 착잡했다"고도 했다.

그러면서 "(토론에서) 오 후보의 비서실장으로 있는 분은 파이시티와 관련해 뇌물을 수수해서 감옥에 갔다 온 분인데, 여기에 무슨 사연이 있지 않을까 하는데 오 후보는 본인은 모르는 일이라고 한다"며 "각종 보도로 다 검색이 되는데 계속 발뺌을 하면서 토론회가 진행돼 저도 그렇고 시민들도 착잡했을 것"이라고 평가했다.

선거를 하루 앞둔 판세에 대해서는 "현장에서는 정권심판론이 오세훈 후보 심판론으로 바뀌고 있다"며 "거짓이 난무하는 서울시가 되어서는 안 되고 글로벌 도시로 도약해야 한다"고 지지를 호소했다.

박 후보는 이날 TBS 라디오에서는 "(판세는) 지금 사실 예측불허"라면서 "제 마음속의 판세는 반드시 저희가 승리한다.

그리고 승리해야 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