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 해변에 설치된 오륜 조형물의 모습./ 사진=연합뉴스

도쿄 해변에 설치된 오륜 조형물의 모습./ 사진=연합뉴스

북한이 올해 7월 개막 예정인 도쿄올림픽에 참가하지 않기로 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 따른 선수 보호 차원이다.

'조선체육'은 6일 홈페이지에서 "북한 올림픽위원회는 총회에서 악성 바이러스 감염증에 의한 세계적인 보건 위기 상황으로부터 선수들을 보호하기 위해 위원들의 제의에 따라 제32차 올림픽 경기대회에 참가하지 않기로 토의 결정했다"고 밝혔다.

언급된 '총회'는 지난달 25일 화상회의 방식으로 열렸다. 북한은 당시 총회 개최에 대해서는 보도했지만, 올림픽 참가 관련 결정 사항과 관련해서는 밝히지 않았다.

신현아 한경닷컴 기자 sha0119@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