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는 혼신의 힘 다해 노회찬 도왔다"
마지막날, '노회찬 버스' 첫차 오른 朴…진보 결집 메시지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서울시장 후보는 선거운동 마지막날인 6일 '6411번 버스'로 유세 일정을 시작했다.

'진보정치의 상징'으로 꼽혔던 고(故) 노회찬 전 의원이 2012년 7월 21일 정의당 대표 수락연설에서 언급했던 노선이다.

박 후보의 의원 시절 지역구였던 서울 구로에서 강남구 개포동을 왕복하는 버스노선이다.

당시 노 전 의원은 '6411번 버스를 아십니까'라는 제목의 연설에서 "이 버스는 새벽 4시 정각에 출발합니다"라며 "이분들은 태어날 때부터 이름이 있었지만, 그 이름으로 불리지 않습니다.

그냥 아주머니입니다.

그냥 청소하는 미화원일 뿐입니다"라며 서민들의 애환을 전했다.

박 후보 역시 새벽 4시께 6411번 첫차에 올랐다.

한 탑승객이 "회사 직원들이 오기 전에 건물 청소를 다 해야 해서 출근 시간보다 일찍 간다"고 말하자, 박 후보는 "덕분에 다른 사람들이 편안하게 하루를 시작할 수 있다.

감사한 일"이라고 답했다.

배차·노선 불편에 대해선 "운용의 묘가 필요하다"며 "노선을 조정하면 시간도 단축되고 편리할 것 같다"고 말했다.

이후 버스에서 내려 노량진수산시장을 둘러보고 상인들을 격려했다.

박 후보는 기자들과 만나 "민주당과 제가 더 겸손한 자세, 더 낮은 자세로 서민들의 삶을 알뜰살뜰 챙겨야겠다는 생각을 했다"며 "처절하게 반성하고 응어리진 마음을 풀어드리고 두 배로 더 열심히 잘하겠다"고 말했다.

마지막 날 유세 각오로 "지금은 어느 쪽이 승리할지 예측불허"라며 "마지막 날까지 죽을힘을 다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마지막날, '노회찬 버스' 첫차 오른 朴…진보 결집 메시지

박 후보의 '노회찬 버스' 유세에는 진보층, 특히 이번 선거에 후보를 공천하지 않은 정의당 지지층을 염두에 둔 것이라는 해석도 나온다.

민주당은 범여권의 지지를 모으자며 긴급지원을 요청했지만, 정의당은 "무슨 염치 없는 짓이냐"며 단호히 거부 의사를 밝힌 상태다.

이와 관련, 박 후보는 "민주당에 섭섭한 부분이 있으실 거라 생각한다"면서도 "저는 노회찬 의원이 동작에 출마하셨을 때 혼신의 힘을 다해 도와드렸다"고 말했다.

박 후보는 2014년 재·보선 당시 새정치민주연합 원내대표로서 동작을 야권 단일후보로 출마한 노 전 의원을 지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