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박형준 이어 지방의원 지원 유세까지 나서
당내 평가는 분분…"자기 정치" vs "진정성 느껴져"
보궐선거 이후 정계개편 과정 포석 둔 것으로 보여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지난 3일 서울 용산역 앞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 유세현장에서 유권자들에게 오세훈 후보를 향한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사진=뉴스1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지난 3일 서울 용산역 앞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 유세현장에서 유권자들에게 오세훈 후보를 향한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사진=뉴스1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사진)의 행보가 심상치 않다.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에 대한 지원 유세를 넘어 지방의원 보궐선거 지원사격까지 나서고 있다.

6일 정치권에서는 안철수 대표의 행보를 두고 크게 두 가지 평가가 나오고 있다. 하나는 지방의원 보궐선거 지원사격까지 나서며 그야말로 대권 행보를 보이고 있다는 평가다. 다른 하나는 정권교체를 위해 이번 보궐선거 지원 유세를 통해 보이고 있는 진심을 평가해줘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오세훈·박형준 이어 지방의원 지원 유세까지 나서
안철수 대표는 지난 3일 경기도 구리를 찾았다. 백현종 국민의힘 구리시의원 지원 유세를 위해서다. 5일에는 서울 강북구를 찾았다. 오세훈 후보 지지를 호소하기도 했지만 그의 지원 유세는 이종환 국민의힘 서울시의원 후보를 돕기 위함이었다.
박형준 국민의힘 부산시장 후보와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지난 1일 부산 해운대구 반송큰시장 앞에서 손을 맞잡고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박형준 국민의힘 부산시장 후보와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지난 1일 부산 해운대구 반송큰시장 앞에서 손을 맞잡고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안철수 대표는 3일 "기호 2번 백현종 후보 저와도 개인적으로 인연이 깊은 사람"이라며 "백현종 후보 잘 모르시는 분들도 저 안철수를 믿어주시고 기호 2번 백현종 후보 찍어주시기를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5일에는 "국민의힘 서울시의원 6명밖에 되지 않는다. 싸우기 벅차다"며 "우리 오세훈 후보와 함께 강북의 일꾼, 이종환 후보 꼭 당선시켜주시기를 진심으로 부탁드린다"고 했다.
보궐선거 이후 정계개편 과정 포석 둔 것으로 보여
국민의힘 내부에서도 평가가 엇갈린다. 보궐선거 이후 정계개편 과정과 차기 대선 도전을 위한 포석을 지금부터 쌓고 있다는 평가와, 야권승리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는 진심을 받아들여 줘야 한다는 평가가 나온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지난 5일 서울 은평구 응암역에서 열린 국민의힘 은평갑 당원협의회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 지원유세에서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지난 5일 서울 은평구 응암역에서 열린 국민의힘 은평갑 당원협의회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 지원유세에서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한 국민의힘 의원은 "결국 차기 대선을 위해서, 또 보궐선거 이후 정계개편에서 목소리를 내기 위해 정치적인 행보를 하고 있는 것 아니겠는가"라며 "그래도 단일화 패배에 승복하고 매일같이 유세현장에 나오는 것에는 높은 평가를 하고 싶다"고 말했다.

또다른 국민의힘 의원은 "그야말로 진정성이 느껴지는 행보"라며 "단일화 패배 이후 서울·부산을 가리지 않더니 이제는 지방의회까지 신경을 써주고 있다. 그야말로 '아름다운 단일화'를 넘어 '아름다운 야권통합'까지 이뤄내겠다는 의지가 느껴진다"고 했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