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5일 "정부는 방역 관리를 더욱 철저히 하는 한편, 방역 방해 행위와 방역수칙 위반에 대해 무관용의 원칙을 엄격히 적용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 보좌관 회의에서 "연일 500명대의 확진자 발생이 계속되고 있어 걱정이 크다"며 "다른 나라들에 비해 확진자 수가 매우 적은 편이지만, 우리가 관리해 온 수준을 기준으로 보면 경각심을 크게 높여야 할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야외활동이 많아지는 계절인 만큼 경계심을 가져야 한다고도 했다. 문 대통령은 "국민들께서도 많이 지치고 힘드시겠지만, 방역수칙 준수에 조금만 더 힘을 내주시기 바란다"며 "선거 방역을 위해 빠짐없이 투표에 참여하면서도 방역 당국과 선관위의 방역 조치에 철저히 따라달라"고 말했다.

차질없는 백신 도입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세계 각국이 안고 있는 또 다른 걱정은 백신 생산에 속도를 내지 못하고 생산국들이 수출 제한을 강화하면서 백신 수급 상황에 불안정성이 확대되고 있는 점"이라며 "정부는 차질 없는 백신 도입으로 상반기 1200만 명 접종, 11월 집단면역의 목표를 달성하는 것은 물론 더 나아가 그 목표를 더 빠르게 달성하기 위해 총력을 다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확보된 물량은 최대한 효율적으로 활용하여 계획보다 더 빠른 속도로 더 많은 국민에게 접종을 실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1차 접종만으로도 감염예방 효과가 큰 것으로 확인되고 있는 만큼 1차 접종자를 최대한 확대하고 시기를 앞당기겠다는 설명이다. 문 대통령은 "고령층과 돌봄 종사자들, 의료기관과 약국 종사자들, 만성질환 환자들, 유치원과 어린이집, 초등학교 1, 2학년 선생님들을 비롯한 교사들과 고3 학생들의 접종 시기를 앞당기고 있다"고 말했다.

백신 수급에 차질이 없도록 모든 역량을 기울이겠다고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모든 가능성에 대비해 이미 계약된 물량의 조기 도입은 물론, 추가 물량도 확보해 나가겠다"며 "국민들께서도 백신의 안전성을 믿고, 백신 접종에 적극적으로 참여해달라"고 당부했다.

경제 반등의 흐름이 나타나고 있다는 점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경제에서는 각종 지표들이 확실한 회복의 길로 들어서고 있음을 보여주고있다"며 "지표가 좋아졌다고 해서 국민의 삶이 당장 나아지는 것은 아니지만, 경제 반등의 흐름이 곳곳에서 만들어지고 있어 매우 다행"이라고 언급했다.

경기회복을 위해 책임과 역할 높이겠다면서 기업과의 소통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각 부처는 산업 현장의 애로를 적극적으로 해소하는 노력과 함께 기업활동 지원과 규제혁신에도 속도를 내 경제 회복을 촉진하는 데 최선을 다해달라”고 지시했다.

강영연 기자 yy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