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역수칙 위반 행위 무관용…11월 집단면역 달성에 총력"
"산업 전반에 회복의 온기…기업과의 소통·협력 강화"

문재인 대통령은 5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과 관련해 "정부는 방역 방해 행위와 방역수칙 위반에 대해 무관용의 원칙을 엄격히 적용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수석·보좌관회의에서 "코로나 이전으로 얼마나 빨리 돌아갈 수 있을지는 방역과 백신 접종에 달려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유럽이 봉쇄조치를 다시 취하고 있다.

우리나라도 연일 500명대의 확진자 발생이 계속돼 걱정이 크다"며 "경각심을 크게 높여야 할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이틀 앞으로 다가온 4·7 재보궐선거와 관련해서는 "빠짐없이 투표에 참여하면서도 선거 방역을 위해 당국과 선관위의 방역조치에 철저히 따라달라"고 당부했다.

백신 수급에 대해서는 "생산국들이 수출 제한을 강화해 수급의 불안정성이 확대되고 있다"며 "상반기 1천200만명 접종, 11월 집단 면역의 목표를 달성하는 데 총력을 다할 것"이라고 했다.

이어 "이미 확보된 물량은 최대한 효율적으로 활용해 계획보다 빠른 속도로 접종할 것"이라며 "1차 접종만으로 예방효과가 큰 것으로 확인됐다.

1차 접종자 수를 최대한 확대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어떤 경우에도 수급에 차질이 없도록 범정부적으로 역량을 모아 전방위적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며 "계약된 물량의 조기 도입과 추가물량 확보에 노력하겠다.

국민도 안전성을 믿고 접종에 적극 참여해달라"고 말했다.

경제문제에 대해서는 "각종 지표가 확실한 회복의 길로 들어서고 있음을 보여주고 있다"며 "지표가 좋아졌다고 국민의 삶이 당장 나아지는 것은 아니지만 반등의 흐름이 만들어져 매우 다행"이라고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경제 심리가 코로나 이전을 넘어 반등의 청신호를 보이고 있다.

세계 1위 조선강국의 위상을 되찾은 것도 매우 큰 성과"라며 "기업경기 실사지수도 오름세를 보이며 산업 전반에 회복의 온기가 돌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정부의 비상한 정책적 대응과 함께 국민과 기업들이 합심한 결과"라며 "지표로 나타나는 경제 회복의 흐름을 국민들께서 실제 생활 속에서 체감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일자리 회복에 최우선을 두고 포용적 회복에 역량을 집중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기업과 소통·협력을 강화할 것"이라며 "각 부처는 기업활동 지원과 규제 혁신에 속도를 내달라"고 주문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