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소득당 신지혜 벽보 훼손…"혐오범죄 확인하겠다"

기본소득당은 서울 강동구에서 신지혜 서울시장 후보의 벽보가 훼손된 채 발견돼 강동구 선거관리위원회와 경찰이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5일 밝혔다.

기본소득당은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지난 3월 31일 강동구에서 페미니즘 공약 현수막이 훼손된 데 이어 이날은 벽보가 훼손됐는데, 얼굴 아래쪽을 날카로운 것으로 찢은 것으로 추정된다"고 설명했다.

신 후보는 "페미니즘 공약 현수막과 관련해 SNS상의 여성 혐오적인 반응을 여러 차례 확인했다"며 "훼손된 벽보 사진을 처음 봤을 때 너무 소름 끼치고 당혹스러웠다"고 토로했다.

그는 "계획적인 혐오범죄인지 확인하고 앞으로도 여성에 대한 차별과 폭력에 맞서 싸우겠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