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소중립 강조…회양목 심으며 코로나 극복의지 부각
문대통령 "코로나도 기후변화가 원인…미세먼지 줄여야"
문대통령, '최초 석탄화력발전소' 자리에 나무심어

문재인 대통령이 식목일인 5일 서울 마포구 서울복합화력발전소에서 열린 76회 식목일 행사에 참석해 나무를 심었다.

우리나라 최초의 석탄화력발전소인 '당인리 발전소' 1∼5호기가 있었던 장소다.

정부는 1∼5호기를 모두 폐쇄한 뒤 해당 부지 지하에 대용량발전소인 서울복합화력발전소를 지었다.

대신 5호기 건물은 철거하지 않고 지역난방 열전용 보일러로 개조해 운영 중이다.

청와대는 "탄소중립과 친환경에너지의 중요성을 강조하고자 이곳을 식목일 행사 장소로 정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행사에는 상지초등학교 숲사랑청소년단 소속 어린이 16명을 포함해 정부 관계자와 시민단체 활동가 등 40여명이 참석했다.

특히 농림축산식품부, 환경부,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함께 참석해 범부처 탄소중립 추진 의지를 공유했다고 청와대는 전했다.

문 대통령은 행사에서 산림청장으로부터 '30년간 30억 그루 나무 심기'를 목표로 하는 도시숲 조성 계획을 보고 받았다.

최병암 산림청장은 "30억 그루 속에는 국내에 심는 27억 그루, 남북협력을 통한 북한 지역에 나무 심기 약 3억 그루가 포함돼 있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행사에서 어린이들과 함께 직접 나무를 심고 어린이들의 소감을 듣는 시간도 가졌다.

나무심기에는 '참고 견뎌냄'이라는 꽃말을 가진 회양목이 사용됐다.

청와대는 "코로나 극복 의지를 담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어린이들과 대화를 나누며 "숲은 우리 국토를 아름답게 만든다"며 "우리나라는 2050년까지 탄소 배출을 제로로 만든다는 목표를 세웠다.

그래서 50년까지 30억 그루의 나무를 심어 더 많은 탄소를 흡수할 것"이라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많은 나라가 기후 온난화를 막고자 탄소 줄이기에 합의했다.

코로나19 역시 기후변화가 그 원인이라고 한다"며 "더 많은 나무를 심어서 탄소중립 목표도 이룰 것"이라고 했다.

이어 "미세먼지도 줄여 어린이 여러분도 행복해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해 식목일에는 대형산불로 큰 피해를 본 강원도 강릉을 찾아 나무를 심은 바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