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내곡동'에 차단막…생태집 시비에 '김대업' 호출

국민의힘은 5일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의 내곡동 처가땅 의혹과 관련해 거듭 차단막을 쳤다.

오 후보가 전날 "(측량 현장에 방문했는지) 사실관계를 밝히는 건 나중에 수사기관에서 대질신문 한 번 하면 끝나는 일"이라며 선을 그은 기조를 이어간 것이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선거대책위 회의에서 "선거가 끝나면 이런 의혹이 전부 사법적으로 걸러질 텐데, 박영선 후보 돕다 처벌받는 일 없도록 각별히 유의하라"고 경고했다.

오 후보 캠프 관계자도 통화에서 "민주당의 네거티브에 빠져둘 생각이 없다"며 "수사 기관에서 다 밝혀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은혜 대변인은 YTN 라디오에서 "팩트 공방을 지루하게 하는 것은 서울 시민에 대한 도리가 아니다"라며 "생태탕 혹은 선글라스와 같은 네거티브와 꼬투리 잡기로 이번 선거를 유지하는 것은 전파 낭비이자 시간 낭비"라고 일갈했다.

국민의힘은 특히 오 후보가 2005년 내곡동 처가 땅을 측량하러 간 것을 봤다고 주장한 당시 생태탕집 업주 황모 씨에 대해 이전 다른 언론 인터뷰에서 방문 여부를 모르겠다고 모순된 진술을 했다는 점을 부각했다.

성일종 비상대책위원은 선대위 회의에서 "16년 전 기억을 4일 만에 되찾았다.

기억 상실증이 왔다가 기적같이 치료가 됐나"라며 "황씨의 아들은 16년 전 오 후보가 하얀 면바지에 페라가모 구두를 신었다고 한다.

천재 모자(母子)"라고 비꼬았다.

2002년 대선 때 한나라당 이회창 후보 아들의 병역 비리 의혹인 이른바 '병풍 사건'을 일으킨 김대업 씨의 사례를 끄집어내기도 했다.

성 비대위원은 "민주당은 전과 5범의 김대업을 끌어들여 권력을 도둑질했다"며 "현명한 국민은 더는 이런 추악한 정치 공작에 속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