압승시 국힘 중심 대통합에 무게…김종인 역할론 커질 듯
패배시 안철수는 '새 플랫폼' 요구…윤석열 기대감 커질 듯
재보선 득표율과 맞물린 야권재편의 향배…시나리오는

국민의힘 내부에서 서울·부산 동시 탈환에 대한 기대가 높아지는 가운데 더불어민주당 후보들과의 득표율 격차가 향후 야권 재편의 방향타가 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특히 서울에서 국민의힘 오세훈 후보가 민주당 박영선 후보에 10%포인트 이상의 격차로 '압승'을 거둘 경우 국민의힘이 정권 교체를 위한 야권의 구심점으로 자리매김할 가능성이 크다.

국민의힘에서는 벌써 이를 염두에 둔 '선 통합 후 전당대회' 모델이 거론된다.

안철수 대표의 국민의당과 통합 또는 흡수를 통해 제3지대를 없앤 뒤 전당대회를 열어 범야권 통합을 완성하는 그림이다.

국민의힘 정진석 의원은 5일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국민의힘을 중심으로 단일 진지를 구축하면 범야권 역량이 최대치로 강화된다"며 "이후 중도 확장으로의 변화를 꾀하면 내년 대선에서도 승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의 정치적 무게도 더욱 커질 것으로 보인다.

호남과 중도 및 진보로의 외연 확장 노력 덕분에 탄핵 사태 후 선거 참패의 지긋지긋한 고리를 끊어내고 야권을 회생시켰다는 평가가 나올 수밖에 없어 대선 역할론이 커질 수 있다는 관측이다.

비대위 관계자는 통화에서 "김 위원장이 당의 체질 변화가 미완이라고 생각하고 책임당원으로서 소임을 다할 것"이라며 "늘 야권 재편의 중심에 있지 않겠나"라고 예상했다.

재보선 득표율과 맞물린 야권재편의 향배…시나리오는

유력 대권주자로 부상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국민의힘 영입도 더 수월해질 전망이다.

국민의힘이 민주당의 유일한 대안으로 남는 경우 윤 전 총장의 '선택지'도 줄기 때문이다.

반면, 오 후보가 박 후보를 근소한 격차로 누르고 '신승'을 거둘 경우 국민의힘 간판으로는 정권 교체가 어렵다는 여론에 힘이 실릴 것으로 보인다.

서울·부산에서 모두 승리하더라도 여론조사 지지율만큼 득표하지 못하면 '미완의 승리'라는 한계를 확인하며, 오히려 야권 재편의 동인을 제공할 것이라는 분석이다.

특히 야권 후보 단일화에 기여한 국민의당 목소리가 커질 수 있다.

국민의당은 앞서 안철수 대표가 "더 큰 2번을 만들자"고 제안한 것처럼 기존 틀에 얽매이지 말고 새 플랫폼을 구축하자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국민의당 이태규 사무총장은 "국민의힘이 원내 102석 정당이니까 거기로 들어오라 해서는 안 된다"며 "대중과 시대의 요구를 담아내는 변화와 혁신을 보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국민의힘이 서울이나 부산에서 한 곳이라도 패배할 경우 야권 전체는 패배주의가 지배하는 '녹다운' 상태를 벗어나기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신속한 대선 체제 전환에 애를 먹을 수밖에 없다.

여기에 윤 전 총장마저 정치 참여를 미룰 경우 강경 보수와 중도세력이 명분과 지분 다툼을 하는 지리멸렬한 상황에서 대선 정국을 맞게 될 가능성이 크다.

재보선 득표율과 맞물린 야권재편의 향배…시나리오는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