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의회 민주당 원내대표단 제안…"개인정보 제공동의서 제출도"
"경남도의원 배우자·직계존비속까지 소유 부동산 조사하자"

경남도의회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단이 5일 "도의회 전체 58명 도의원의 배우자와 직계존비속까지 소유 부동산 보유현황을 조사하자"고 제안해 현실화할지 주목된다.

민주당 원내대표단은 이날 도의회 브리핑룸에서 회견을 열고 "선출직 공직자 재산공개에도 불구하고 개발사업 관련한 재산 취득 여부는 알기 어렵고 재산 고지를 거부한 직계존비속 보유 부동산은 고지 거부도 가능해 선출직 공직자에 대한 부동산 투기 의혹은 여전히 남아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대표단은 도의원 배우자와 직계존비속까지 소유 부동산 조사, 사전에 개인정보제공동의서 제출, 그 결과를 철저히 공개할 것을 제안했다.

경남도 자체 공무원 대상으로 하는 조사 수준에 맞춰 공영개발, 도시개발, 산업단지, 대규모 택지 조성 등 개발사업과 관련해 내부정보를 이용한 부동산거래 여부를 조사해야 한다고 제시했다.

조사 대상은 경남항공국가산업단지, 밀양나노국가산업단지, 서김해일반산단, 양산 가산일반산단, 함안 군북일반산단, 산청 한방항노화일반산단을 꼽았다.

2014년 이후 최근 7년간 개발사업(예정)지구가 포함된 읍·면·동에서 이뤄진 부동산 거래내용까지 모두 파악돼야 한다고 제시했다.

대표단은 "도민을 대표하면서 집행기관에 대한 견제와 비판을 책임지는 의원이 직무와 관련한 부동산 투기나 사익 추구는 있을 수 없다"며 "경남도 차원에서 이미 관계 공무원과 관련 공공기관까지 철저하게 직권조사 의지를 밝힌 만큼 도의원들도 철저한 조사와 결과에 책임을 지는 자세가 요구된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최근 개발정보로 부동산을 취득한 의혹을 받는 국민의힘 강기윤 국회의원, 모친이 창원시 임야를 지분 쪼개기 매입한 정황이 있는 같은당 서일준 국회의원의 부동산 의혹에 대한 철저한 조사도 요구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