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초 3개 도시개발사업서 대거 늘려
천안시 공직자 부동산투기 전수조사 16개 사업으로 확대

충남 천안시가 내부정보를 활용한 공직자 부동산 투기 관련 전수조사 범위를 16개 사업으로 확대하기로 했다.

5일 시에 따르면 최근 한국토지공사(LH) 직원들의 3기 신도시 땅 투기 의혹으로 사회적 파문이 확산함에 따라 종전 3개 도시개발사업(부성·용곡·성성지구)에서 16개 사업지구로 늘려 공직자 부동산 투기 관련 전수조사를 진행한다.

확대 조사 대상 사업지구는 백석5·구룡·오색당·목천응원지구와 축구종합센터 도시개발사업, 직산 도시첨단산단, 북부BIT 일반산단, 제5·6일반산단, 성거일반산단, 풍세2일반산단, 에코밸리 일반산단, 천안테크노파크 일반산단 등이다.

현재 조사는 재직 공무원의 개인정보 제공 동의서를 모두 받아 취합을 마친 상태다.

관련 사업지역 내 3천900여 필지를 대상으로 지난 10년간 토지거래내용과 지방세 신고·부과자료 등을 대조해 내부정보 이용을 통한 부동산 취득사례와 보상금 등 사적 이득 취득 여부를 조사 중이다.

주요 사업부서 근무 직원 등에 대해서는 배우자와 직계존비속까지 동의서를 제출받아 추가 조사할 계획이다.

윤재룡 감사관은 "시민 불신 해소를 위해 범위를 16개 사업으로 확대해 충남도와 함께 자세히 들여다보고 있다"고 말했다.

공직자 부동산 투기 등 비위는 시청 홈페이지 부패공직자 신고 및 공직 비리 익명 신고(www.kbei.org/helpline/cheonan)를 통해 제보하면 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