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 김태년 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는 5일 4·7 재·보궐 선거와 관련, "부동산에 대한 분노 때문에 원조 투기 세력을 부활시켜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김 대표 대행은 중앙선대위 회의에서 "국민 실생활에 가장 중요한 문제인 주거 안정을 달성하지 못한 점에 대한 분노와 질책을 달게 받겠다.

집값 폭등을 잡지 못해 많은 국민을 실망하게 했다.

다시 한번 송구하다는 말씀을 드린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의 재개발·재건축 공약과 관련, "민주당의 부동산 정책에 대한 실망을 틈타서 일주일, 한 달 안에 여기도 풀고 저기도 풀겠다는 투기 세력이 활개 치고 있다"면서 "이런 공약들은 투기 광풍을 부추겨서 집값을 올리고 국민만 더 고통스럽게 할 뿐이다"고 말했다.

이어 "2·4 부동산 대책 후 겨우 집값이 안정화되기 시작했다"면서 "민주당이 부족하지만, 집값 안정과 2·4공급 대책을 결자해지할 기회를 줄 것을 간곡히 호소한다"고 말했다.

또 "국민의힘은 1년 임기의 서울·부산시장에 말도 안 되는 의혹투성이의 엉터리 후보를 공천했다"면서 "기본이 안 된 최악의 후보를 선택하면 국민이 불행해지고 나라가 과거로 퇴행한다"고 밝혔다.

김태년 "부동산 분노 탓에 투기세력 부활시켜선 안돼"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