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반기 백마고지로 발굴 지역 확대 계획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비무장지대(DMZ) 내 6·25 전사자 유해 발굴 작업이 오늘 재개된다.

5일 국방부에 따르면 제5보병사단장이 이끄는 유해발굴 태스크포스(TF)가 이날부터 강원도 철원 화살머리고지 남측 일대에서 발굴 작업을 다시 시작한다.

화살머리고지 남측 지역은 지난해까지 계획된 면적의 94%에 대한 발굴 작업이 마무리된 상태다.

국방부는 전반기 화살머리고지에서 유해 수습을 마친 뒤 하반기 백마고지로 발굴 지역을 확대할 계획이다.

이에 따라 백마고지에서는 상반기 중 이동로 정비와 지뢰제거 등 사전 준비 작업이 진행된다.

백마고지는 화살머리고지와 같은 전투지역으로 6·25 전쟁 당시 가장 많은 전사자가 발생한 지역 중 한 곳이다. 국군뿐 아니라 유엔군의 유해도 수습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화살머리고지 일대 남측 지역 유해발굴사업은 2018년 9·19 남북군사합의의 일환으로 DMZ 안에서 이뤄진 군 최초의 유해발굴작업이다. 북측의 불참으로 지난해부터 남측 단독으로 진행했다. 올해 역시 공동발굴은 쉽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한편 지난해 화살머리고지 일대에서 진행된 군의 6·25 전사자 유해발굴 작업에서 찾은 330점의 유골을 토대로 총 143구의 유해가 발굴됐다.

유해는 국군 67구, 중국군 64구, 미상 12구 등으로 추정됐다.

차은지 한경닷컴 기자 chachac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