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왼쪽)와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가 5일 오후 서울 양천구 예총회관에서 열린 한국방송기자클럽 초청 서울시장 보궐선거 후보자 토론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뉴스1)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왼쪽)와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가 5일 오후 서울 양천구 예총회관에서 열린 한국방송기자클럽 초청 서울시장 보궐선거 후보자 토론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뉴스1)

갑작스러운 요청에 당혹스러운 기색이 역력했다.

4.7 서울시장 선거를 이틀 앞두고 토론회에서 만난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오세훈 국민의힘 후보가 설전을 벌이다 돌연 서로를 칭찬하라는 사회자의 요청에 '칭찬인 듯 칭찬 아닌 듯' 보이는 평가를 내놨다.

박영선 후보와 오세훈 후보는 5일 오후 서울 양천구 목동 한국예술인센터에서 열린 한국방송기자클럽 토론회에서 '정치인으로서, 자연인으로서, 또 이번에 내놓은 공약에 대해서 정말 칭찬할만한 것이 있다면 서로 얼굴을 보며 칭찬해달라'는 사회자의 말에 어색한 웃음을 지어 보였다.

먼저 입을 뗀 박영선 후보는 "사실 오세훈 후보를 칭찬할만큼 같이 공유한 시간이 없었다"면서 "일단 언변이 굉장히 좋으신 것 같다"고 추켜세웠다.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서울시장 후보가 5일 서울 양천구 목동 예총회관에서 열린 한국방송기자클럽 초청 서울시장 보궐선거 후보자 토론회에서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와의 토론을 준비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서울시장 후보가 5일 서울 양천구 목동 예총회관에서 열린 한국방송기자클럽 초청 서울시장 보궐선거 후보자 토론회에서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와의 토론을 준비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어 "며 "방송경험이 있으셔서 그런지 모르겠지만 언변이 뛰어나다"고 칭찬했다.

그러면서 "패션 감각이 다른 분보다 뛰어나다"면서 "그래서 스탠딩 토론을 굉장히 좋아하시는 것도 그런 이유 때문이 아닌가 생각한다. 오늘 토론에서도 그걸 굉장히 고집하셨다고 들었다"고 말하며 팽팽한 긴장감을 느끼게 했다.

단순히 패션을 칭찬한 것으로 들을 수 있지만 틀어본다면 최근 내곡동 생태탕 식당에 하얀 바지와 페라가모 로퍼를 신고 온 것을 봤다는 목격담을 우회적으로 드러낸 것으로 볼 수도 있어서다.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가 5일 서울 양천구 목동 예총회관에서 열린 한국방송기자클럽 초청 서울시장 보궐선거 후보자 토론회에서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와의 토론을 준비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가 5일 서울 양천구 목동 예총회관에서 열린 한국방송기자클럽 초청 서울시장 보궐선거 후보자 토론회에서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와의 토론을 준비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오세훈 후보는 유리천장을 거론하며 "4선 의원까지 하시고 또 장관까지 하시면서 얼마나 여성에게 눈에 보이지 않는 장애물이 많았겠나. 그걸 다 돌파하시고 이렇게 올라오셔서 장관을 마친 후에 서울시장직까지 도전하시는 모습을 보면서 딸들에게 모범사례가 되시는 여성으로서 성공한 커리어 우먼으로서의 경력이 아마 많은 젊은 여성에게 희망을 줄 수 있는 장점이 아닌가 이런 생각을 해봤다"고 말했다.

칭찬의 시간이 끝나자 두 후보는 곧바로 태세를 전환해 서로를 향해 난타전을 벌였다.

긴장감의 절정은 거짓말 공방에서 펼쳐졌다.

박영선 후보는 이명박 전 대통령의 BBK 의혹과 오세훈 후보의 내곡동 의혹을 엮어 물으며 "이명박 시장하고 한 세트였지 않습니까? 이명박 대통령 시절에 시장이었고요"라고 비판했다.

이에 오세훈 후보가 "이게 민생하고 무슨 관계가 있나"라고 반문하자 박영선 후보는 "민생하고 관계가 있다. 거짓말은 서울을 가장 혼란스럽게 만든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거짓말한 후보가 시장이 되면 자라나는 아이들에게 가르칠 것이 없다"고 맹공을 퍼부었다.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서울시장 후보(왼쪽)와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가 5일 서울 양천구 목동 예총회관에서 열린 한국방송기자클럽 초청 서울시장 보궐선거 후보자 토론회에서 인사를 나눈 뒤 자리로 돌아가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서울시장 후보(왼쪽)와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가 5일 서울 양천구 목동 예총회관에서 열린 한국방송기자클럽 초청 서울시장 보궐선거 후보자 토론회에서 인사를 나눈 뒤 자리로 돌아가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에 오세훈 후보는 "박영선 후보의 존재 자체가 거짓말 아닌가"라며 "후보 안 내기로 하지 않았나"라고 과거 무공천 당헌·당규를 깨고 후보를 낸 민주당에게 거짓말 프레임을 돌려줬다.

서로를 더 큰 거짓말쟁이라고 비난하느라 분주했던 TV 토론은 이렇게 마무리됐다.

공약 검증보다는 생태탕 논란으로 얼룩진 선거운동도 이제 하루만을 남기고 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