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 임기 중 마지막 선거" 강조…"정권심판 아닌 吳 심판해야"
박영선 "지금 이기고 있다…승리 못할 경우 생각하면 눈물"(종합)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서울시장 후보는 5일 "이 선거에서 승리했을 경우와 그렇지 못할 경우의 여러가지 일을 생각하면 집에 가는 길에 혼자 눈물이 난다"고 말했다.

박 후보는 이날 방송인 김어준 씨가 진행하는 유튜브 '다스뵈이다'에 출연, "지역구 선거는 개인의 당락 문제인데 서울시장 선거는 진영 전체의 흥망성쇠가 달려있어서 마음이 굉장히 애절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집에 들어가는 길에 문재인 대통령, 또 내년에 치러야 할 대선 이런 것을 생각하면 막 눈물이 난다"며 "더군다나 상대가 맨날 거짓말만 하는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박 후보는 자신이 출마를 결심했을 당시를 언급, "저와 헤어질 때 문 대통령께서 보여주신 그 간절한 눈빛을 생각하면 지금도 가슴이 아리다"며 "이번 선거가 문 대통령 임기 중 마지막 선거다.

정권재창출을 하지 못하면 우리의 모든 가치가 다시 10년 전으로 후퇴할 수밖에 없는데, 그러한 대한민국을 우리 아이들에게 물려주기를 바라나"라고 반문했다.

사전투표가 마무리된 지난 3일 녹화한 이 영상에서 박 후보는 "사전투표율이 사상 최고로 높았다.

이것이 무엇을 의미하느냐, 우리가 지금 이기고 있다"며 "투표해주시면 우리가 승리한다"고 독려하기도 했다.

앞서 박 후보는 이날 오후 강서구 발산역 유세에서 "정권을 심판하는 것이 아니라 오세훈을 심판해야 한다는 국민들의 분노가 점점 높아지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명박 정권이 BBK와 관련해 거짓말을 하고 대통령에 당선돼서 온갖 이권 관련 세력이 모여들어서 대한민국이 어떻게 됐나.

결국 잃어버린 10년이 됐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코로나에서 벗어나 안정적으로 시정을 이끌고 갈 사람이 필요하다"며 "혼자 외톨이가 돼 서울시의회와 부딪히고, 문재인 정부와 부딪히고 매일 갈등과 싸움이 연속되는 서울시를 원하는가"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