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영 정의당 수석대변인 "특정 후보와 정당 지지 아냐"
기본소득당 신지혜 서울시장 후보가 5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내 정의당 심상정 의원실을 방문, 심 의원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기본소득당 신지혜 서울시장 후보가 5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내 정의당 심상정 의원실을 방문, 심 의원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심상정 정의당 의원(사진·왼쪽)을 예방한 신지혜 기본소득당 서울시장 후보(사진·오른쪽) 측의 "심상정 의원이 지지의사를 밝혔다"는 주장에 대해 정의당이 '덕담' 차원이었다고 정정했다.

기본소득당은 5일 보도자료를 통해 "신 후보와 심 의원이 회동했다"고 밝히고,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의 '도와달라 SOS'를 거절한 심 의원이 신 후보와 만나 지지와 응원 메시지를 전달했다"고 전했다.

기본소득당에 따르면 이날 저녁 신 후보는 심 의원의 사무실에서 만남을 가졌다.

기본소득당은 심 의원이 "대한민국 미래를 위해서라도 기본소득당 기호 6번 신지혜와 같이 청년 여성들의 정치가 더 커져야 한다"면서 "국민여러분, 기본소득당 기호 6번 신지혜 꼭 주목해주시고, 표도 주시고, 미래의 대한민국도 키워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이에 신 후보가 "심 의원을 비롯해 진보 진영에서의 지지가 막판에 결집할 것이므로 5% 이상 득표를 자신한다"고 화답했다고 기본소득당은 전했다.

또 신 후보는 페이스북에 심 의원과 함께 찍은 사진을 올리며 "오늘 저녁 성사된 심상정 의원님과의 만남은 청년 여성 정치인 신지혜에게 큰 용기가 됐다"고 밝혔다.

반면 이동영 정의당 수석대변인은 "덕담을 건넨 것"이라고 선을 그었다.

이 대변인은 이날 저녁 기자들에게 보낸 문자메시지를 통해 "오늘 신 후보가 심 의원을 예방했다"면서 "이 자리에서 의원이 덕담으로 건넨 말이 신 후보를 특정해서 지지하는 것처럼 오해가 있어 바로잡는다. 특정 후보와 특정 정당에 대한 지지가 아니다"고 말했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