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의회, 내곡동 진상규명 추진…吳 "환영, 진실 밝혀지길"(종합)

서울시의회가 행정사무조사 특별위원회를 구성해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의 내곡동 처가땅 의혹 사건의 진상규명에 나섰다.

오 후보는 즉각 "환영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민주당 소속 서울시의원들은 5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시의회는 오늘 내곡동 보금자리주택지구 관련 내부 정보 유출 및 오 후보의 이해충돌 의혹에 대한 행정사무조사 요구안을 제출했다"고 말했다.

이들은 '내곡동 보금자리주택 진상규명을 위한 행정사무조사 특별위원회'를 꾸려 내곡동 땅을 둘러싼 의혹들은 물론 과거 국민임대주택지구 사업 전반에 대해 특별조사를 할 계획이다.

기자회견에 동석한 민주당 진성준 의원은 "박영선 후보 캠프에서 오 후보가 거짓 해명으로 일관하는 데 대한 대책을 당 지도부에 요청한 결과"라며 "당은 서울시 행정사무와 관련된 사안이라 서울시의회에 이 문제의 검토를 요청한 것으로 안다"고 설명했다.

진 의원은 "이러한 시의회의 결정은 (본인이 앞서 언급한) '중대 결심'의 일환이기도 하다"면서 "'중대 결심'의 추가적 행동이 있을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도 했다.

서울시의회, 내곡동 진상규명 추진…吳 "환영, 진실 밝혀지길"(종합)

이와 관련, 오 후보는 송파구 유세를 마친 뒤 취재진에 "행정사무조사 같은 것으로 진실을 밝혔으면 선거 기간 동안 소모적인 시간 낭비 없이 정책과 비전으로 승부할 수 있었을 것"이라며 "이런 공식적 절차를 통해서 그동안 오고 간 문서들이 전부 공개되고 진실이 밝혀지길 진심으로 바란다"고 말했다.

'측량 참여 논란'과 관련해 내곡동 인근 생태탕 식당 관계자의 기자회견이 취소된 데 대해서는 "(의혹제기에) 해명하는 게 민주당의 프레임에 말려드는 것이라는 판단으로 대응을 자제해왔다"며 "그럼에도 여러 언론에서 그 (식당 관계자)분들 인터뷰를 하면서 쉽게 믿기 어려운 상황이 됐다.

다행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앞서 오 후보는 이날 오후 박 후보와의 토론에서도 내곡동 공세가 이어진 데 대해 "기승전 내곡동이 돼버려 안타까웠다"고 지적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